차 안에 무심코 놓아둔 생수병, 라이터만큼 위험해?

[머니S리포트-내 車도 더위먹는다②] 햇빛 막는 방법도 가지가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편집자주|푹푹 찌는 무더위가 밤낮을 가리지 않고 기승부리면서 온열질환에 대한 주의가 요구되는 시점이다. ‘열’관리는 사람뿐 아니라 자동차도 필수로 꼽힌다. 여름철 냉각수 등 냉각계통과 함께 혹사당하는 타이어 등의 점검은 필수다. 문제를 그대로 방치할 경우 해당 부품이 망가지는 것은 물론 안전운행에도 악영향을 끼친다. 폭염을 지나며 체크해야할 자동차 점검 포인트와 함께 햇빛을 피하는 여러 용품도 살펴봤다.
해가 내리쬐는 한여름 자동차 실내온도는 80도 이상까지 올라간다. 이때 차 안에 무심코 놓아둔 라이터나 캔 음료, 휴대용 배터리 등은 폭발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사진=머니S DB
해가 내리쬐는 한여름 자동차 실내온도는 80도 이상까지 올라간다. 이때 차 안에 무심코 놓아둔 라이터나 캔 음료, 휴대용 배터리 등은 폭발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사진=머니S DB
해가 내리쬐는 한여름 자동차 실내온도는 80도 이상까지 올라간다. 이때 차 안에 무심코 놓아둔 라이터나 캔 음료, 휴대용 배터리 등은 폭발 위험이 있어 주의해야 한다. 특히 플라스틱 생수병 등은 ‘돋보기’처럼 굴절 효과를 낼 수 있어 햇빛이 특정 부위에 모임으로써 화재를 유발하기도 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햇빛과 열, 함께 피한다


자동차업계에서는 직사광선이 내리쬐는 곳에 주차할 때는 창문을 약간 열어두는 것만으로도 효과가 크다고 강조한다. 이와 함께 햇빛 차단용품을 활용하면 자동차 내부의 지나친 온도 상승을 막을 수 있다.
 
자동차에서 햇빛을 차단하기 위한 가장 기초적인 제품은 ‘틴팅 필름’이다. 흔히 ‘선팅’이라고 쓰는 용어는 해를 뜻하는 ‘sun’과 ‘틴트’(tint)를 한다(~ing)는 의미의 합성어다. 창유리에 색을 입힌다는 뜻의 ‘윈도 틴트’라는 말이 있음에도 흔히 ‘선팅’(썬팅)으로 부른다.
 

자동차에서 햇빛을 차단하기 위한 가장 기초적인 제품은 ‘틴팅 필름’이다. 사진은 기존 틴팅필름 제거장면. /사진=박찬규 기자
자동차에서 햇빛을 차단하기 위한 가장 기초적인 제품은 ‘틴팅 필름’이다. 사진은 기존 틴팅필름 제거장면. /사진=박찬규 기자
과거엔 필름을 고를때 무작정 색이 진한(가시광선 투과율이 낮은) 제품을 우선했지만 최근엔 ‘기능성’이 선택의 기준이다. 살펴야 할 숫자가 늘어난 만큼 햇빛의 여러 요소를 얼마나 잘 차단하느냐를 꼼꼼히 따져야 한다.

틴팅 필름에서 먼저 살필 숫자는 가시광선 투과율(VLT)이다. 5%·15%·35%·50% 등으로 표기하며 수치가 낮을수록 필름 색이 짙다. 다만 이는 사생활 보호 등을 위한 투명도의 문제일 뿐 열차단과는 큰 관계가 없다. 앞유리와 1열 창문의 지나친 틴팅은 밤길이나 주차장 등 어두운 곳에서 안전을 위협하므로 단속의 대상이 되기도 한다. 2열부터는 짙은 필름 시공이나 색유리가 허용된다. 자외선을 막는 건 자동차 내장재와 탑승자 피부 보호에 필수다. 최근 출시 제품은 자외선(UV) 차단능력이 대부분 99%에 가깝다.

최근엔 열(적외선, IR)차단능력도 향상돼 제품에 따라 열 차단 성능이 30%에서 최대 90%까지다. 틴팅이 된 상태여도 햇빛의 열기가 뜨겁게 느껴지는 경우 열차단 필름으로 효과를 볼 수 있다.

최근 업계에서는 총태양에너지차단율(TSER)을 강조한다. TSER는 모든 파장 범위에 투과되거나 반사되는 태양열이 흡수돼 일정 시간 경과 후 외부로 방사되는 열까지 합산한 수치다. 열차단 성능과 함께 TSER 수치를 살피면 선택하는 데 도움이 된다.

필름은 차단 원리에 따라 크게 흡수식과 반사식으로 나뉜다. 흡수식은 말 그대로 필름이 열을 흡수해서 차단하는 방식이며 반사식은 필름에 금속물질을 입혀 열을 튕겨내는 원리다. 열 차단이 잘 되면 에어컨을 그만큼 약하게 틀어도 된다는 게 관계자들의 설명.

틴팅필름업계 관계자는 “같은 효과를 내기 위해 무작정 두께를 늘린 제품도 있는 만큼 얼마나 잘 보이는지 반드시 살피는 것이 중요하다”면서 “제품에 문제가 생겼을 때 재시공을 받을 수 있는지 보증 여부를 살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다만 긁힘 등 사용상 부주의로 인한 문제는 보상받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어떤 용품 나왔나


자동차용품업계에 따르면 자동차용 햇빛 가리개 제품은 크게 차 바깥에 커버를 씌우는 방식과 차 내부 유리에 가리개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구분할 수 있다. 사진은 우산처럼 접히는 햇빛가리개. /사진=머니S DB
자동차용품업계에 따르면 자동차용 햇빛 가리개 제품은 크게 차 바깥에 커버를 씌우는 방식과 차 내부 유리에 가리개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구분할 수 있다. 사진은 우산처럼 접히는 햇빛가리개. /사진=머니S DB
자동차용품업계에 따르면 자동차용 햇빛 가리개 제품은 크게 차 바깥에 커버를 씌우는 방식과 차 내부 유리에 가리개를 설치하는 방식으로 구분할 수 있다.

바깥에 씌우는 커버는 차 전체를 씌우는 것과 앞유리만 가리는 방식이 있고 지붕에 구조물을 설치한 뒤 텐트처럼 차 전체에 그늘을 만들어주는 제품도 있다.

차 내부에서 햇빛을 막는 제품은 훨씬 다양하다. 온라인 자동차용품점 관계자에 따르면 지난해까지는 돌돌 말려있다가 잡아당기면 늘어나는 롤블라인드 형태가 인기였지만 올 들어서는 우산처럼 펼칠 수 있는 제품이 인기다. 미니밴이나 대형SUV는 최근 차박 캠핑 등에 활용되면서 아예 커튼을 설치하는 경우도 늘고 있다.

업계 관계자는 “유리만 덮는 방식은 거울처럼 반짝거리는 소재로 된 것을 고르는 편이 낫다”며 “차 전체를 덮는 방식은 치고 걷기가 힘들 수 있다는 점을 고려해야 한다”고 조언했다. 이어 “내부에 설치하는 제품은 유리 사이즈와 형태 등을 감안해 제품을 골라야 한다”고 덧붙였다.

온라인쇼핑몰 관계자는 “자동차 액세서리는 대부분 중국에서 수입되는 만큼 거의 같은 제품이어도 판매자마다 가격이 천차만별일 수 있다”며 “마음에 드는 제품이 있다면 반드시 여러 판매처 가격을 비교해야 하며 제품 불량 시 교환을 잘 해주는지도 살펴야 한다”고 말했다.
 

박찬규
박찬규 star@mt.co.kr  | twitter facebook

바퀴, 날개달린 모든 것을 취재하는 모빌리티팀 박찬규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