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산하자 이혼 요구한 남편, 임신 중 바람까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산한 아내를 두고 바람피운 남편 사연이 시청자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사진= KBS Joy '썰바이벌' 캡처
유산한 아내를 두고 바람피운 남편 사연이 시청자들의 분노를 일으켰다. /사진= KBS Joy '썰바이벌' 캡처
유산한 아내를 두고 바람피운 남편 사연에 ‘썰바이벌’ 출연진들이 분노했다.

지난 29일 오후 방송된 KBS Joy 예능 프로그램 ‘썰바이벌’에는 ‘유산한 날 두고 바람피운 남편’이라는 제목의 사연이 공개됐다.

사연의 주인공은 남편과 7년 연애 끝에 임신했고 결혼식은 올리지 않은 채 혼인신고를 했다. 그러나 네달 동안 품었던 아이를 유산했고 병원으로부터 난임 판정까지 받아 절망에 빠졌다.

전 남편은 “나 이제 너랑 못 살 것 같아. 네가 우리 애 죽인 거야”라며 매몰차게 이혼을 통보했다. 시어머니 역시 “이혼해라. 몸도 약한 애가 임신도 안 된다는데 우리 애 발목을 잡아야겠나”라며 이혼을 부추겼다. 사연자는 유산 3개월 뒤에 이혼에 합의했다.

3년 후 전 남편은 한 아이와 함게 사연자를 찾아와 다시 만나자고 부탁했다고 한다. 그러면서 “내 아이인데 키운 지 한참 됐다”며 “한 번 안아볼래? 이름은 너랑 내 이름 한 글자씩 따서 지은 준서다. 우리가 가족이 될 수 있어”라고 매달렸다고 한다.

사연자는 7년 동안 사랑했던 전 남편의 눈물에 흔들렸지만 곧 이상한 낌새를 느꼈다. 알고 보니 자신이 유산한 시기와 네 살 준서가 태어난 시기가 비슷했던 것이다. 그는 전 남편의 바람을 알아차리고 이후 인연을 완전히 끊었다.

사연을 접한 박나래는 “7년 연애하고 임신해서 혼인신고 했는데 유산했다고 매몰차게 버릴 수가 있냐”고 분노했다. 하재숙도 “이별에도 예의가 있다. 남편 진짜 최악이다”고 말했다.
 

서지은
서지은 jeseo97@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서지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