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편이 아내 폭행 뒤 방치해 숨졌는데 징역 4년?… 재판부 판결 어땠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부부싸움을 벌이다 아내를 폭행한 뒤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남편이 항소심에서도 원심과 같은 징역 4년형을 선고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부부싸움을 벌이다 아내를 폭행한 뒤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 남편이 항소심에서도 원심과 같은 징역 4년형을 선고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생활비 문제로 부부싸움을 하던 중 아내에게 심한 폭행을 가한 뒤 쓰러진 아내를 오랜 시간 방치해 숨지게 한 혐의로 기소된 남편이 2심에서도 징역 4년을 선고 받았다.

30일 수원고등법원 형사3부(부장판사 김성수)는 폭행치사 혐의로 기소된 A씨에게 원심과 같은 징역 4년형을 선고했다.

A씨는 지난해 12월8일 오후 아내 B씨와 생활비 문제로 싸우다가 화가 나 냉장고 손잡이에 우측 뒤통수를 세게 부딪혀 넘어지게 하는 등 폭행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넘어진 아내의 얼굴을 잡아 흔들고 배를 걷어차는 등 폭행을 더 가한 것으로 조사됐다.

A씨는 쓰러진 아내를 사흘 넘게 어떤 조치도 취하지 않은 채 방치했고 결국 B씨는 외상성 뇌경막하출혈로 같은 달 12일 숨졌다.

재판에 넘겨진 A씨는 1심에서 "범행 후 피해자를 장기간 그대로 방치해 사망에 이르게 해 비난 가능성이 크다"며 징역 4년을 선고 받았다.

A씨는 형이 너무 무겁다고 항소했지만 항소심의 판단 역시 원심과 같았다. 항소심 재판부는 "피고인은 건강 상태가 불량했던 피해자가 계속 누워만 있는데도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아 결국 피해자를 사망에 이르게 했다"며 "피고인은 이 사건 이후 피해자가 자연사한 것처럼 신고해 범행을 은폐하려고 시도하기도 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비록 피고인이 피해자의 사망을 의도하지 않았더라도 피해자의 소중한 생명이 희생되는 중대한 결과가 발생해 그에 상응하는 처벌이 필요하다"며 "이런 사정을 종합해보면 원심의 양형 판단이 재량의 합리적인 한계를 벗어났다고 평가할 수 없다"고 강조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