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랑 다시 사귀기 싫다고?”… 전 여친 차량감금 50대 ‘집행유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다시 교제할 것을 요구하며 차량에 감금한 5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다시 교제할 것을 요구하며 차량에 감금한 50대 남성이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사진=이미지투데이
헤어진 여자친구에게 다시 교제할 것을 요구하면서 차량에 태워 감금한 50대 남성이 징역형의 집행유예를 선고 받았다.

인천지방법원 형사4단독(윤민욱 판사)은 감금 혐의로 기소된 A씨(52)에게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했다고 30일 밝혔다. 재판부는 A씨에게 보호관찰명령과 함께 120시간의 사회봉사도 명했다.

A씨는 지난해 6월24일 오후 10시부터 다음날 오전 7시까지 인천 연수구 한 주차장에서 헤어진 여자친구 B씨(51·여)를 차량에 태워 감금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다. 그는 같은해 7월30일 B씨를 또 찾아가 차량에 탑승하게 하고 같은 이유로 약 8시간30분 동안 감금한 혐의도 받는다.

A씨는 당시 B씨에게 "집에 데려다 주겠다"며 차량에 탑승하게 한 뒤 다시 교제할 것을 요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는 재판 과정에서 "B씨가 스스로 차량에 탑승했으며 내려 달라고 한 사실이 없다"고 혐의를 부인했다.

반면 재판부는 당시 B씨가 지인에게 보낸 문자메시지 등을 종합해보면 B씨는 차량 밖으로 나가는 것이 불가능하거나 매우 곤란한 상태로 보여진다고 판단했다.

재판부는 "A씨는 범행을 부인하면서 잘못을 반성하고 있지 않다"면서도 "다만 B씨가 A씨의 처벌을 원하지 않는다는 의사를 밝히고 A씨에게 동종 전과가 없는 점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했다"고 판시했다.
 

최다인
최다인 checw0224@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최다인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