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마무 솔라, '금메달 3관왕' 안산 축하…"금산·갓산·3산"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양궁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양궁 안산이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공원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개인전 시상식에서 금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고승아 기자 = 그룹 마마무 솔라가 양궁 국가대표 안산 선수의 금메달을 축하했다.

마마무 솔라는 30일 오후 자신의 인스타그램 스토리를 통해 "안산님, 금산, 갓산, 대산, 3산, 멘산"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올렸다. 공개된 사진은 안산이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우승을 차지한 뒤 태극기를 들고 있는 TV 중계 화면을 찍은 것이다.

평소 양궁 조끼에 마마무 응원봉인 '무봉' 모양의 배지를 달며 마마무의 팬임을 밝혔던 안산에 대해 솔라가 축하 메시지를 전해 훈훈함을 자아낸다.

앞서도 솔라는 인스타그램에 "안산님 한국 오면 들튀각(들고 도망갈 각)"이라는 글을 올렸고, 이에 안산은 "눈물이 줄줄 흐르고, 진짜 너무 사랑하고, 배지 아마 17년부터 달려있었는데 너무 감사하고 사랑한다"며" 아니 이거 꿈인가, 내가 왜 용선언니(솔라 본명) 스토리에 있냐, 말도 안 된다"며 "믿기지가 않는다, 용키(솔라 반려견) 집이라도 좋으니 들고 튀어 달라, 진짜 너무 좋아한다"며 팬심을 드러낸 바 있다.

한편 안산은 30일 일본 도쿄 유메노시마 양궁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여자 개인전 결승에서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의 엘레나 오시포바를 슛오프 끝에 6-5로 꺾고 우승을 차지했다. 이로써 안산은 이번 올림픽에서 혼성전 및 여자 단체전에 이어 3번째 금메달을 목에 걸었다 .올림픽 양궁 사상 한 대회 첫 3관왕이면서 이번 도쿄 올림픽에 참가한 모든 선수를 통틀어 첫 3관왕을 기록했다. 이와 함께 하계 올림픽 사상 한 대회에서 3관왕에 오른 첫 한국 선수도 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