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준석 지방간 날 당사 찾아 '입당식'…"몇시간 전 결심" 尹 직진에 野 당혹감

李 "보안 위해 전격 입당한 듯, 경선버스론 화답 의미 상당"…논란 확대 경계 尹 "李와 입당 교감해와, 인사는 다음주에 하면 돼"…정치적 효과 위한 '연출' 개의치 않은듯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야권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하면서 당 지도부 '패싱' 논란이 일고 있다.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호남 방문으로 서울을 비웠고, 당내 투톱을 이루는 김기현 원내대표는 휴가 중이었기 때문이다.

당 지도부가 자리를 비우면서 이날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열린 윤 전 총장의 입당식에서는 당 지도부가 아닌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이 입당원서를 받았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이 대표의) 지방일정을 몰랐다"고 말했다. 이어 "이 대표하고는 교감이나 이런 것을 제가 지난 일요일 회동부터 가져왔다"며 '교감'을 강조했다. 또 "입당 관련 인사는 다음주에 하면 되는 것"이라고 대수롭지 않게 말했다.

이는 이 대표와의 입당 교감이 이뤄져 온 것과는 별개로, 이날 입당하기로 결정한 것이 윤 전 총장 개인의 전격적인 판단에 따른 것임을 나타낸다는 관측이다. 실제로 윤 전 총장은 입당 직후 "결심한 지 몇 시간 안 된다"고 했다. 입당을 결심하고 보니 이 대표가 지방에 가 있었고, 이를 개의치 않고 입당을 결행한 것으로 보인다.

윤 전 총장 측은 시점보다 '입당' 자체에 대한 이 대표와의 사전 공감을 강조하며 논란을 차단하고 있다.

장제원 의원은 "이 대표와 윤 전 총장 간 상당히 많은 대화와 조율을 했다. 입당에 대한 조율이 됐다고 본다"고 했다. 또 "대외협력위원장을 만나는 것이 더 겸손해 보인다"고도 했다.

하지만 야권 1위 유력 대권주자가 제1야당 대표가 자리를 비운 사이 당사에서 입당식을 가진 것이 자연스럽지는 않다. 충분한 조율을 거쳐 '좋은 그림'을 만들 수 있는 기회이기 때문이다. 앞서 보름 전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이 대표의 환영을 받으며 입당한 것과도 비교되고 있다.

이 때문에 이날 깜짝 입당식은 윤 전 총장의 스타일을 그대로 보여준 게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스스로의 판단으로 입당 결심이 섰다면 정치적 효과를 위해 참석자를 조율하고 연출에 신경을 쓰는 식의 '작은' 일에는 연연하지 않고 할 일을 하겠다는 의지를 나타냈다는 것이다.

다만 이러한 윤 전 총장의 '직진' 스타일은 제도권 정치의 영역인 제1야당으로서는 불편하게 느낄 수도 있다.

앞서 8월10일 전후 입당설이 나왔을 당시, 이 대표는 자신의 휴가일과 겹친다는 이유로 가능성을 낮게 봤지만, 윤 전 총장 측에서는 이 대표 휴가 일정과 입당은 관계없다는 반응을 보인 것으로 전해진다.

전남 광양을 방문 중이던 이 대표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보안 때문에 전격 입당을 선택한 것 같다"며 "이 과정에서 다소 오해가 발생할 수 있지만 8월 출발하는 경선버스론에 화답했고, 출발 한 달 전에 먼저 앉겠다고 해 의미가 상당하다고 생각한다"고 확대 해석을 경계했다.

당 공보실은 이날 윤 전 총장의 방문에 앞서 "당 지도부에 따로 협의된 내용은 없음을 알려드린다"고 공지했다. 이날 입당식이 전격적으로 추진돼 당 지도부가 참석하지 못하게 된 데 따른 당혹감을 내비친 것으로 풀이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