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할 수 있다" 박상영 "리우 金 따고 큰 부담…두렵고 힘들었다"

에페 단체전 에이스로 두 대회 연속 메달 획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펜싱 대표팀 박상영이 30일 오후 일본 도쿄 미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 에페 동메달 결정전에서 동메달을 확정지은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펜싱 대표팀 박상영이 30일 오후 일본 도쿄 미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 에페 동메달 결정전에서 동메달을 확정지은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지바=뉴스1) 이재상 기자 = 남자 펜싱 에페의 박상영(26·울산광역시청)은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깜짝 금메달을 획득하며 최고의 스타로 발돋움했다. 그가 위기에서 뱉은 "할 수 있다"는 말은 국민들에게 희망이 됐다.

하지만 너무 큰 기대는 그를 짓눌렀다. 박상영은 지난 5년의 시간이 엄청난 부담으로 다가왔다고 털어놨다. 그는 에페 단체전에서 마지막 주자로 나가 짜릿한 동메달을 획득한 뒤 피스트에서 펑펑 눈물을 쏟았다.

박상영, 권영준(34·익산시청), 마세건(27·부산광역시청), 송재호(31·화성시청)로 구성된 남자 에페 대표팀은 30일 지바 미쿠하리 메세 B홀에서 펼쳐진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에페 단체전 중국과의 동메달 결정전에서 45-42로 이겼다.

한국의 에페 단체전서 나온 사상 첫 메달이었다. 중심에는 에이스 박상영이 있었다. 한국은 8라운드까지 34-34로 맞섰고 마지막 주자로 출전한 에이스 박상영이 동차오를 11-8로 제치고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박상영은 동료들과 함께 기쁨의 눈물을 흘렸다.

펜싱 대표팀 박상영이 30일 오후 일본 도쿄 미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 에페 동메달 결정전에서 동메달을 확정지은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펜싱 대표팀 박상영이 30일 오후 일본 도쿄 미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 에페 동메달 결정전에서 동메달을 확정지은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그는 "솔직히 리우 금메달을 따고 나서, 그때는 기쁘고 영광이었는데 시간이 갈수록 그 부담이 점점 배가 돼 돌아왔다"며 "너무 힘들었다. 뜬눈으로 지새울 때가 많았다. 살도 10㎏이 빠졌고, 준비하면서 너무 많이 울었다"고 심경을 토로했다.

박상영은 또한 "리우 이후 2차례 수술을 했고 성적도 나오지 않았다. 작년에 폼이 좋았는데 코로나19 때문에 1년 미뤄지면서 너무 힘들었다. (대회가 열릴지)미래에 대한 불확실성이 더욱 힘들게 했다"고 털어놨다.

이어 "리우와는 비교도 안 될 정도로 운동을 많이 했지만 (도쿄서)결실을 맺지 못할 것에 대한 두려움도 컸다. 다행히 동메달을 땄다. 한국 최초의 (에페 단체) 동메달이라 다행"이라고 덧붙였다.

에페 대표팀 마지막 주자였던 박상영은 자신의 어깨 위에 놓여있던 부담을 잘 이겨내고 값진 동메달을 수확했다.

펜싱 대표팀 박상영과 권영준, 송재호 등 선수들이 30일 오후 일본 도쿄 미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 에페 동메달 결정전에서 동메달을 확정지은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펜싱 대표팀 박상영과 권영준, 송재호 등 선수들이 30일 오후 일본 도쿄 미쿠하리 메세 B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단체 에페 동메달 결정전에서 동메달을 확정지은 후 기뻐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그는 "리우에서는 놀이터에 나온 것처럼 (메달을)기대하지도 않았고 즐거웠다"면서 "이번 대회는 전쟁을 준비하듯 싸워왔다. 고통의 시간이었다"고 설명했다.

박상영은 마지막 무대에서 에이스의 '숙명'을 잘 이겨냈다.

그는 "형들이 마지막에 동점을 만들어서 건네주겠다는 말이 내겐 너무 부담이었다. 내가 실수하면 그대로 경기가 끝나기 때문에 두려움도 컸다. 다행히 마지막에 집중하면서 좋은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그 동안 자신 앞에 놓였던 많은 부담을 조금씩 내려놓자 박상영은 해피엔딩으로 도쿄 올림픽을 마칠 수 있었다.

박상영은 "리우 올림픽과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개인적으로 너무 힘들고 중압감이 컸다"며 "단순하게 생각하려고 했던 것이 잘 통했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52상승 3.4314:00 09/17
  • 코스닥 : 1043.95상승 4.5214:00 09/17
  • 원달러 : 1176.30상승 4.514:00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4:00 09/17
  • 금 : 73.09상승 0.8314:00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