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상] "당 지도부도 없고 왜 오늘?"...'국민의힘 입당' 윤석열에 쏟아진 질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서울=뉴스1) 송영성 기자 =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했다. 입당 원서 제출 후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석열 전 검찰총장에게 전격적인 입당 결정 배경에 대한 질문이 쏟아졌다.

윤석열 전 총장은 이날 오후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깜짝 방문해 권영세 당 대외협력위원장을 만났다.

윤 전 총장은 권 위원장에게 입당 의사를 밝히고 입당 원서를 제출했다. 윤 전 총장의 입당 선언은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전남 출장으로 당사를 비운 상태에서 진행됐다.

윤석열 전 총장은 "제가 정치를 시작하고 한 달이 지났지만 오랫동안 생각해왔다"며 "정권교체를 위해서는 제1야당에 입당해서 정정당당하게 초기 경선부터 시작해 가는 것이 도리이고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의힘 당이 국민들로부터 더 넓고 보편적인 지지를 받을 수 있다고 생각해서 오늘 입당을 결정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어 열린 기자회견에서 윤 전 총장은 '오늘 입당하는 이유'에 대해 "사실은 조금 더 다양한 국민들의 의견을 경청하는 시간을 갖고 싶었다"며 "한 달 동안 많은 분을 만나 보니 불확실성을 없애고, 나중에 하는 참여가 아니고 초기부터 가야겠다는 생각을 국민들께 빨리 알려드리고 당적을 가진 신분으로도 정권교체를 열망하는 분들의 넓은 성원과 지지를 받기 위해서 일할 수 있겠다는 생각이 들었다"고 말했다

이와 같은 질문은 여러 번 나왔다.

윤 전 총장은 "국민의힘 초기 경선부터 참여해야 된다는 것, 그게 공정하다는 생각은 가지고 있었다"며 "제가 늘 공정과 상식을 주장하면서 다른 대안을 생각하기는 어렵다"고 말했다.

이어 "처음에는 당적 없이 여러 사람을 만나는 것이 편할 것이라고 생각했는데, 더 이상의 입당 관련 불확실성을 갖고 가는 것이 오히려 정권교체를 해나가는 데 국민들께 입장을 분명히 밝히지 않음으로써 많은 혼선과 누를 끼치는 게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었다"며 "결심한 지 몇 시간 안 된다"고 했다.

또한 윤 전 총장은 "당 지도부가 당을 비운 상태인데 오늘 입당하는 이유나 사정이 있냐"고 묻자 "당 지도부, 이준석 대표하고는 교감이나 이런 것을 지난 일요일 회동 이후부터 가져왔다"며 "오늘 지방 일정을 몰랐고 입당 관련 인사는 다음 주에 하면 된다. 충분히 교감을 갖고 진행해 오고 있었다"고 말했다.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꽃다발을 받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