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나영 "母 일찍 돌아가셔…양희은 선생님, 내게 엄마 같은 존재"

'내가 키운다' 30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내가 키운다' 캡처 © 뉴스1
JTBC '내가 키운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내가 키운다' 김나영이 양희은에 대해 엄마 같은 존재라고 고백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JTBC 예능 프로그램 '용감한 솔로 육아-내가 키운다'에서는 방송인 김나영이 가수 양희은을 집에 초대했다.

김나영은 양희은을 많이 의지한다고 고백했다. "제가 의지하는 분이다. 제가 정말 힘들 때에도 큰 힘이 되어주셨다"라고 말했다. 특히 "저는 엄마가 일찍 돌아가셨다. 그래서 뭔가 선생님이 엄마 같다는 생각이 들 때가 있다. 따뜻하시고 엄청 많이 챙겨주신다. 마음으로 많이 기대고 있다"라고 털어놨다.

이들은 지난 2012년 방송에서 처음 만나 지금까지 특별한 인연을 이어오고 있다고. 김나영은 "그때 선생님이 저를 되게 예뻐해 주셨다. 누구를 쉽게 예뻐하지 않을 것 같은 무서운 이미지가 있는데 그러셨다"라며 "몇 년 전에는 어린이날 작은 선물과 카드를 주셨다. '네 안에 있는 상처받은 어린이를 위해 준비했어'라고 적혀 있었다. 그걸 읽는 순간 위로받았다"라고 회상했다.

양희은도 속내를 고백했다. 그 역시 김나영을 딸처럼 여긴다며 "특히나 이 연예계에서 어른 없이 혼자 버티고 살아 남는다는 건 말로 표현할 수가 없는 거다. 자기 편이 없다는 거"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난 아이가 없으니까 나영이한테 어른이 필요하면 내가 그 노릇을 해주겠다고 했다. 그냥 마음이 간다. 내 딸이었으면 좋겠다는 그런 마음을 갖고 있다"라고 해 김나영을 뭉클하게 만들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