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친윤계 논란에 "입당요구, 계파로 봐야하는지 의문"

배우자 벽화 논란에 "인륜 벗어나는 행동한다고 정권연장 안 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30일 '친윤계' 논란에 대해 "이해하기 어렵다"고 비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TV조선 뉴스9에 출연해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계파문제를 지적하고 공개회동을 제안했다'는 질문에 "이준석 당 대표와 당 지도부도 조속한 입당을 요구했다. 입당을 촉구한 분들을 계파라고 봐야하는지 의문"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최 전 원장의 공개회동 제안에 대해서는 "당시에는 입당문제를 깊이 고민하던 시기였다"며 "입당을 했으니 어느 분이든 못 만날 이유는 없다"고 말했다.

배우자 김건희씨를 둘러싼 루머에 대해서는 "국민 앞에 나서는 사람은 국민들이 갖고 계신 합리적 의심에 대해 충분히 설명하는 것이 도리"라고 밝혔다.

다만, "악의적 비방과 인륜에 벗어나는 행동을 한다고 해서 정권이 연장될 정도로 우리 국민들은 어리석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그런 시도는 목적을 달성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비판했다.

김종인 전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이 자신윤 전 총장의 지지율이 상승세를 탈 당시 ‘별의 순간'이라고 평가했지만, 최근 비판적인 목소리를 내는 것에 대해서는 "나라걱정과 정권교체를 위해 쓴소리를 하신 것으로 생각한다"며 "바른길로 제대로 간다면 큰 차원에도 도와주실 것"이라고 말했다.

윤 전 총장은 이날 전격 입당을 결정한 것에 대해 "시기에 관한 논란이나 불확실성을 종식하고 필요한 일에 집중하는 것이 옳다고 하는 여론이 많아 결단을 내리게 됐다"며 "야권 단일화를 위한 경선에 초기부터 참여하는 것이 맞는다는 생각을 가지고 있다"고 했다.

이날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가 호남 일정으로 당사에 없을 때 입당한 것에 대해 '두 사람 간 신경전이 있었느냐'는 질문에는 "전혀 그렇지 않다"며 "이 대표와 긴밀히 소통해왔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