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주자들, 尹 입당에 "토사구팽 될 날까지 최선 다하길" 직격(종합)

이재명 측 "'검찰 중립' 주장 궁색" 이낙연 "尹 행보, 주목보다 걱정이 돼" 秋 "국힘, 전두환 환상 못거둬" 김두관 "조국 심정 느끼게 해드릴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들이 30일 국민의힘에 입당한 윤석열 전 검찰총장을 향해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이재명 경기도지사 캠프 홍정민 대변인은 이날 논평을 통해 "(윤 전 총장은) 최근 120시간 노동 등 잘못된 언행과 말실수로 지지율이 하락하고 본격적인 검증이 시작되자 정치적 생존을 위해 국민의힘에 합류한 것으로 보인다"며 "이로써 검찰의 중립을 지켜왔다는 윤 전 총장의 주장 역시 궁색해졌다"고 쏘아붙였다.

홍 대변인은 "국민의힘 입당을 통해 윤 전 총장의 정체성이 확실해졌다"며 "사람에 충성하지 않고 조직에 충성한다는 윤 전 총장이었던 만큼 앞으로 누구보다 국민의힘에 충성하는 확실한 편향성과 진영 논리를 보여줄 것이라 판단한다"고 했다.

이낙연 전 민주당 대표도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윤석열씨의 국민의힘 입당은 예상된 일이었다. 향후 그의 행보는 주목되기보다 먼저 걱정이 된다"며 "그동안의 언동에 나타난 그의 역사인식은 얇고, 국민의 삶에 대한 이해는 부족했다. 국가와 사회의 과제에 대한 생각도 어긋났다"고 지적했다.

이 전 대표는 "그가 대선에 나선다면 그 대선은 무엇을 쟁점으로 전개될지 걱정된다"고 우려했다.

추미애 전 법무무 장관은 "(윤 전 총장의) 오늘의 입당은 스스로 '정치적 중립 의무 위반'이라는 징계 사유의 정당성을 확인해 준 것이자, 더 이상 변명의 여지가 없는 정치검사의 마각을 드러낸 것"이라며 "국민의힘은 정치군인 전두환에 대한 환상을 아직도 거두지 못하고 정치검사를 받아들인 후과를 두고두고 감당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전 장관은 "검찰총장의 대선 직행과 야당 직행은 민주주의에 대한 직격이며, 국민에 대한 모독이자, 역사에 대한 범죄"라고 비판했다.

추 전 장관은 "윤 전 총장에게는 자신과 가족들에게 제기된 각종 의혹과 범죄 혐의에 대한 검증의 칼날을 막아줄 방패막이가 필요했을지 모르겠지만, 정치검찰을 받아들인 국민의힘 역시 민주주의를 후퇴시키는 역사의 공범을 자처한 것"이라고 거듭 쓴소리를 쏟아냈다.

김두관 민주당 의원은 "윤석열의 국민의힘 입당 소식이 윤석열의 정치 고백으로 들린다"며 "윤석열은 수사가 아니라 정치를 하고 싶었던 것"이라고 꼬집었다.

김 의원은 "검찰총장직을 정치에 이용한 윤석열의 길은 정해져 있다"며 "이제 70차례 압수수색보다 더 무서운 수백, 수천만 국민의 칼 같은 검증이 시작될 것이다. '조국 전 장관의 심정이 이랬겠구나'하고 느끼게 해드릴 것"이라고 경고했다.

그러면서 윤 전 총장을 향해 "토사구팽 될 그날까지 최선을 다하시길 바란다"고 했다.

김 의원은 국민의힘을 향해서도 "윤석열을 디딤돌로 당내 주자를 키우고 정권을 잡으려 하겠지만 그 길도 순탄치 않을 것"이라고 했다.

박용진 민주당 의원 역시 "정치 중립을 엄중히 요구받는 사정기관 수장들의 연이은 정치선언과 제1야당 입당은 민주주의 정치 질서를 흔드는 헌정질서 문란행위"라며 "정치적 독립을 생명으로 하는 사정기관의 두 전직 수장은 이에 대한 응분의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8:03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8:03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8:03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3 09/27
  • 금 : 74.77상승 0.6618:03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