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훈 "계속 배우 하고 싶지만, 사람 일은 몰라"…중장비 운전 자격증 따나

'나 혼자 산다' 30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MBC '나 혼자 산다'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지현 기자 = '나 혼자 산다' 성훈이 중장비 운전에 도전했다.

30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나 혼자 산다'에서 배우 성훈은 중장비 운전 전문 학원을 찾아 이목을 집중시켰다.

성훈은 "지난 번에 트랙터로 복숭아 농장에 가서 일손을 도와드렸지 않냐. (잘 맞아서) 한번 자격증을 따볼까 했었다. 그래서 오늘 실천해보려 한다"라고 밝혔다.

그는 "어렸을 때 공부가 너무 싫어서 운동을 했었다. 초등학교 때부터 20대 후반까지 운동을 했는데 성인이 되면서 디스크나 신체적인 부상들이 많았다"라고 회상했다. 이어 "중, 고등학교 때는 큰 수술도 여러 번 했다. 어쩔 수 없이 다른 길을 선택했었다"라며 배우로 전향하게 된 배경을 전했다.

특히 성훈은 "그렇게 배우 생활을 하게 됐는데, 할 수 있는 선에서는 최대한 이 길(배우)을 가고 싶지만 그래도 사람 일은 모르는 거니까"라며 미리 중장비 운전에 도전해 보는 이유를 고백했다.

영상을 지켜보던 전현무는 자신도 주목해서 보게 된다며 "제 2의 직업을 생각해 본 적이 없는 것 같다"라고 공감했다. 성훈은 "저는 한번 겪어봤으니까"라며 솔직하게 말했다.

성훈은 첫 수업을 받으며 자격증 코스까지 완벽하게 소화했다. 성훈을 가르치던 강사는 "이 정도면 정말 잘하는 거다. 연습만 더 하면 자격증 취득할 수 있을 것 같다"라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23:59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23:59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23:59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23:59 09/24
  • 금 : 74.77상승 0.6623:59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