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진경, 엄마 마음으로 본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에 울컥 [RE:TV]

'홍진경의 영화로운 덕후생활' 30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홍진경의 영화로운 덕후생활' © 뉴스1
tvN '홍진경의 영화로운 덕후생활'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홍진경의 영화로운 덕후생활' 방송인 홍진경이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 속 엄마의 모습에 울컥한 모습을 드러냈다.

지난 30일 오후에 방송된 tvN 예능 프로그램 '홍진경의 영화로운 덕후생활'에서는 모텔 '매직캐슬'에 사는 천진난만한 소녀 무니(브루클린 프린스 분)의 이야기를 다룬 영화 '플로리다 프로젝트'를 소개했다.

홍진경은 딸 무니를 두고, 마땅한 직업을 가지지 않은 채 불법적인 일을 하는 엄마 핼리(브리아 비나이트 분)의 모습에 울컥한 모습으로 눈길을 끌었다. 홍진경은 "저런 엄마라도 옆에 있는 게 맞는 건지, 분리해야 하는지 처음부터 고민했다"고 운을 뗐다. 무니로 열연한 배우 브루클린 프린스가 홍진경의 딸 라엘과 동갑이라고.

엄마의 마음으로 이입해 영화를 감상했다는 홍진경의 말에 이동진 역시 공감했다. 그러나 비극적인 사건이 벌어지기 전, 행복하게 노는 핼리와 무니의 모습에서 철없고 방임, 학대하는 부모 자격 없는 엄마지만, 아이에게만큼은 가장 소중한 존재인 엄마의 모습이 보였다.

이에 대해 홍진경은 "아이에게 가장 소중한 사람은 엄마가 맞지만, 아이를 가장 사랑하는 사람이 엄마가 맞을까, 아이를 사랑하기 위해 어떤 노력을 했는가"라고 솔직한 생각을 밝히며 흥분했다. 아이를 위해 제대로 된 노력을 하지 않는 핼리의 모습이 이해 가지 않는다고.

홍진경은 다행히 주위에 어른들이 따뜻하게 묘사된 점에서 감독에게 고맙다며 "이 상황에서 어른들마저 그랬다면 껐다"고 털어놨다. 이동진은 좋은 어른으로 표현된 바비(윌렘 대포 분)가 결정적인 순간에는 무기력하게 지켜보기만 하는 모습에서 "선량하지만, 아무것도 할 수 없는 관객의 모습 같았다"고 부연했다.

홍진경은 "할 수 있는 선에서 10%만 더하자"라고 20자 평을 남기며 "부담은 있지만, 아이들을 위해서 그 정도 힘을 내봤으면 하는 마음이 들게 하는 영화다"라고 감상평을 남겼다.

한편 tvN '홍진경의 영화로운 덕후생활'은 최신 신작부터 지금 이 순간 제일 핫한 핫클립까지, 홍진경이 뇌에 다이렉트로 넣어주는 색다른 콘텐츠 추천 예능 프로그램으로 매주 금요일 오후 7시 2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