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국민의힘 경선버스 탑승…야권 대권경쟁 속도낸다

尹 30일 입당·崔 4일 출마선언·洪 선대위원장 영입 등 잰걸음 유승민·원희룡 등 공약발표…대권주자 단체 봉사활동 예wjd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취재진과 질의응답을 하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기범 기자 = 야권의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하면서 야권의 대권경쟁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31일 야권의 대권 경쟁은 국민의힘 경선버스로 통합되고 있다. 그동안 외부에서 독자행보를 이어왔던 야권의 '대장주' 윤 전 총장은 전날(30일) "불확실성을 제거하기 위해 입당을 결정했다"며 국민의힘 경선버스에 올라탔다.

8월말 야권통합 경선버스를 외치던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8월 출발하는 경선버스론에 화답했고, 출발 한 달 전에 먼저 앉겠다고 해 의미가 상당하다고 생각한다"고 윤 전 총장 합류를 환영했다.

야권에서는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 김동연 전 경제부총리 등이 변수로 꼽히지만,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경선버스에 합류하면서 3지대의 추동력은 급격하게 떨어지는 분위기다.

경선구도가 정리되면서 본격적인 경쟁도 예고된다. 윤 전 총장은 다음달 1일 여의도 카페 '하우스'에서 청년정책 싱크탱크인 '상상23'이 개최하는 세마나에 참석한다. 상상23은 윤 전 총장 캠프 청년 특보로 임명된 장예찬 시사평론가가 만든 싱크탱크로 윤 전 총장은 이날 청년들을 직접 만나 청년 정책에 대해 논의할 예정이다.

2일에는 국민의힘 초선의원 모임인 '명불허전 보수다'에 강연자로 나서 당내 인사들과의 스킨십에 시동을 건다. 국민의힘 의원 103명 가운데 초선의원은 57명으로 가장 많다.

최재형 전 감사원장은 오는 4일 대선 출마를 선언한다. 윤 전 총장과 함께 문재인 정부 고위직 출신인 최 전 원장은 앞서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하며 당내 세력 넓히기에 주력해왔다. 또한 대선예비후보로 등록을 마치며 본격적인 대선행보에 돌입한 상태다.

홍준표 의원은 최근 5선 조경태 의원을 선대본부장으로 영입하며 대권행보에 속도를 내고 있다. 동시에 입당이 가시화 되던 윤 전 총장의 가족문제, 드루킹 댓글조작 사건 대법원 확정 판결 이후 윤 전 총장의 당시 수사에 대한 비판을 이어가고 있다.

원희룡 제주도지사는 내달 1일 제주도지사 사퇴 기자회견을 열고 대통령 후보로서 행보를 시작한다. 앞서 출마선언을 한 데 이어 당내 대선 예비후보로 등록한 원 지사는 코로나19 방역을 이유로 도지사 사퇴를 미뤄왔다.

유승민 전 의원 역시 각종 언론인터뷰와 SNS 메시지를 통해 공약을 발표하는 등 대선준비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황교안 전 미래통합당(국민의힘 전신) 대표 역시 저서를 발간하는 등 대권경쟁에 돌입했다.

이준석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경선 후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홍준표, 유승민, 박진, 김태호, 원희룡, 이 대표, 최재형, 안상수, 윤희숙, 하태경, 장기표, 황교안 후보.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는 예비경선 1차 컷오프의 경우 국민여론조사 100%를 통해 결정하기로 확정했다. 이를 토대로 오는 9월 15일 1차 컷오프를 통과할 8명을 압축한다. 2021.7.2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준석 대표가 29일 오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국민의힘 대선 경선후보 간담회에서 경선 후보들과 기념사진을 찍고 있다. 사진 왼쪽부터 홍준표, 유승민, 박진, 김태호, 원희룡, 이 대표, 최재형, 안상수, 윤희숙, 하태경, 장기표, 황교안 후보.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는 예비경선 1차 컷오프의 경우 국민여론조사 100%를 통해 결정하기로 확정했다. 이를 토대로 오는 9월 15일 1차 컷오프를 통과할 8명을 압축한다. 2021.7.29/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이 외에도 김태호, 박진, 안상수, 윤희숙, 장기표, 하태경 등 당내 대권주자들 역시 SNS메시지 등을 통해 대권을 향해 속도를 내고 있다.

앞서 윤 전 총장을 제외한 국민의힘 대권주자들은 지난 29일 첫 상견례를 갖고 선의의 경쟁을 약속하면서 한팀이 돼 내년 3월 대선에서 정권교체에 성공하자고 다짐했다. 다음 달 4일에는 후보 간 단합과 정권교체를 위해 힘을 합치는 모습을 보이기 위해 단체 봉사활동에 나선다.

한편 국민의힘 경선준비위원회(경준위)는 예비경선에서 일반시민 여론조사 100% 적용하고, 본 경선에서 선거인단 50%, 일반 국민 여론조사 50%를 적용하기로 했다. 예비경선에서 역선택 방지조항은 넣지 않기로 했다.

다만 이준석 대표가 예비경선에서 역선택 방지 조항 도입을 경준위에 지시하겠다고 밝혀 조정 가능성은 남아있다. 국민의힘은 내달 23일 당 선거관리위원회를 구성할 계획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