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으로 향한 尹, 뚜렷해진 '친문 대 반문' 대선 구도

3지대 희미해지고 여야 1대1 대결 가능성↑…"정권 재창출이냐 아니냐의 대결" 尹 입당으로 여야 양자대결 우위 관측…"이미 예상된 일" 영향 미미하다 분석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과 당사를 나서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에서 입당원서를 제출한 뒤 권영세 대외협력위원장과 당사를 나서고 있다. 윤 전 총장의 입당은 지난 3월4일 검찰총장에서 사퇴한지 148일, 6월29일 대권도전을 선언한지 31일만의 일이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한재준 기자 = 야권 유력 대권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면서 3지대의 동력이 떨어졌다. 결국 이번 대선 또한 지난해 총선과 같이 '정권 연장' 대 '정권 교체' 양상으로 흘러갈 가능성이 높아졌다.

여야 주자를 통틀어 지지율 1위를 달리는 윤 전 총장이 그간 정치권 외곽에서 활동해 오면서 3지대 형성 가능성이 점쳐졌다. 이에 따라 국민의힘에 앞서 입당한 최재형 전 감사원장이 대안으로 부상하기도 했다.

여론조사 전문업체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지난 26~27일 실시한 차기 대선주자 선호도 조사에서 최 전 원장은 2주 전(4.2%)보다 1.3%p 오른 5.5%의 지지율을 얻으며 4위로 올라섰다. 국민의힘 지지자만을 대상으로 실시한 보수 야권 주자 선호도 조사에서는 윤 전 총장에 이어 2위를 기록했다.

하지만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 경선에 참여하기로 하면서 대선 구도도 거대 양당 후보 간 대결로 굳혀지는 모양새다. 진영 간 대결구도가 뚜렷해지면서 후보 대 후보가 아닌 정권 교체 대 정권 연장 대결이 될 거라는 게 전문가들의 분석이다.

김민전 경희대 후마니타스칼리지 교수는 이날 뉴스1과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과 관련해 "지난해 총선에서도 제3 정당이 거의 의석을 갖지 못했다. 이번 대선 또한 진영 대 진영 대결이 될 가능성이 높다"며 "결국 문재인 정권의 재창출이냐 아니냐의 대결이 될 것"이라고 진단했다.

이어 "지난 미국 대선에서도 바이든 대 트럼프보다는 트럼프 대 반 트럼프 구도가 형성됐다"며 "내년 대선도 유사한 양상을 보일 것"이라고 했다.

윤 전 총장이 제1야당 진영에 둥지를 틀면서 향후 민주당 대권주자와의 양자 대결에서도 힘을 받을 거라는 관측이 나온다.

리얼미터가 오마이뉴스 의뢰로 실시한 윤 전 총장과 여권 선두주자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의 양자대결 조사에서도 윤 전 총장은 40.7%의 지지율로 이 지사(38.0%)를 앞섰다.

© News1 DB
© News1 DB

다만 윤 전 총장의 국민의힘 입당이 예정된 수순이었던 만큼 여야 대결 구도에는 큰 영향을 미치지 못할 거라는 시각도 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도 전날(30일) "민주당 입장에서는 불확실성이 해소되고 대선 국면이 간명해지고 좋아졌다"며 자신감을 내비치기도 했다.

엄기홍 경북대 정치외교학과 교수는 통화에서 "윤 전 총장이 국민의힘에 입당하는 것은 이미 예상된 일이었다. 지금까지 소수정당의 후보가 대선에서 승리한 적이 없기 때문"이라며 "윤 전 총장의 입당에도 대선 구도는 큰 변화 없이 흘러갈 것이고 여야 유불리에도 변동이 없을 것으로 본다"고 분석했다.

기사에 인용한 여론조사 결과의 자세한 내용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를 참조하면 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