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국방부, '한미훈련 연기론'에 "양국 합의 따라 결정"

"병력 보호 위해 코로나19 예방 통제조치 시행…방어태세 유지" 김정은 '적대세력 침략전쟁연습 강화' 발언엔 "논평할 게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기도 평태 소재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계류돼 있는 미군 헬기. 2021.3.8/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경기도 평태 소재 주한미군기지 '캠프 험프리스'에 계류돼 있는 미군 헬기. 2021.3.8/뉴스1 © News1 조태형 기자

(서울=뉴스1) 장용석 기자 = 미국 국방부가 올 후반기 한미연합군사훈련의 축소·연기 여부에 대해 한미 양국 간 합의에 따라 결정될 것이란 입장을 밝혔다.

자유아시아방송(RFA) 등에 따르면 미 국방부는 30일(현지시간) 후반기 한미훈련계획에 대한 질의에 "우린 한미연합사령부 방침에 따라 훈련계획이나 준비사항에 대해선 언급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다만 미 국방부는 "연합훈련은 한미양국이 결정하는 사안"이라며 "모든 결정은 상호합의에 따라 이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최근 국내에선 남북한 당국 간 통신선 재개통을 계기로 모처럼 '대화 모멘텀'이 형성됨에 따라 이를 유지하기 위해 내달 중순으로 계획돼 있는 올 후반기 한미연합지휘소훈련(CCPT)을 축소·연기하거나 심지어 취소해야 한다는 주장까지 나오고 있다.

통일부 고위 당국자도 앞서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개인적으론 물론, 당국자로서도 연합훈련을 연기하는 게 좋겠단 생각이다. 연기가 바람직하다"며 우리나라와 미국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상황을 그 이유로 꼽았다.

통일부 당국자는 특히 남북 간 통신선 재개통과 관련해 "한미가 긴밀히 공조하면서 대북 관여를 본격적으로 추진할 수 있는 적기가 아닌가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 당국은 작년 6월 우리 측 탈북민 단체들이 김정은 북한 조선노동당 총비서를 비난하는 내용의 대북전단을 살포한 사실을 문제 삼아 남북 간 통신선을 일방적으로 차단하고 개성 소재 남북공동연락사무소를 폭파하는 등의 조치를 취했다가 이달 27일 남북 통신선을 복구했다.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 AFP=뉴스1
로이드 오스틴 미국 국방장관. © AFP=뉴스1

남북한은 통신선 복구에 앞서 올 4월부터 정상 간 친서 교환을 통해 남북관계 개선 방안을 논의해왔다고 한다. 북한은 그동안 한미훈련이 실시될 때마다 '북침 연습'이라고 주장하며 반발해왔다.

이런 가운데 미 국방부는 이날 "병력 보호는 한미연합사의 제1순위"라며 "모든 한미훈련은 한국 정부와 한국 질병관리청의 코로나19 지침을 존중해 진행될 것"이란 입장을 내놨다.

미 국방부는 "한미동맹은 고도의 준비태세를 유지하고 있다"면서 "병력을 보호하기 위해 신중한 (코로나19) 예방 통제조치를 시행·유지하는 동시에 한국을 어떤 위협이나 적으로부터도 보호하고자 견고한 연합방어태세를 계속 유지하고 있다"고 강조하기도 했다.

미국 측의 이 같은 입장 표명은 한미훈련 실시는 북한이 아닌 한미 양국 간 협의사항이며, 코로나19 유행 상황 속에서 훈련을 실시하는 방안 또한 마련하고 있다는 의미로 풀이된다.

현재 전·후반기 한미연합훈련은 대규모 야외 실기동훈련(FTX)이 배제된 컴퓨터 시뮬레이션(CPX) 방식으로 이뤄지고 있다.

미 국방부는 북한 김 총비서가 지난 24~27일 주재한 군 지휘관·정치일꾼 강습회에서 "적대세력들이 광신적이고 집요한 각종 침략전쟁연습을 강화하며 우리 국가를 선제 타격할 수 있는 능력을 계속 체계적으로 확대하고 군비를 증강하고 있다"고 주장한 데 대해선 "따로 논평할 게 없다"고 했다.

우리 국방부에 따르면 서욱 장관과 로이드 오스틴 미 국방장관은 30일 오후 이뤄진 전화 통화에서 "철통같은 한미동맹"을 재확인하고 양국 간 긴밀한 협력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3.64상승 8.415:32 09/27
  • 코스닥 : 1034.82하락 2.2115:32 09/27
  • 원달러 : 1176.80상승 0.315:32 09/27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5:32 09/27
  • 금 : 74.77상승 0.6615:32 09/27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국민의당 안철수 대표, 화천대유 긴급 담화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