실격됐던 美 혼성 1600m 계주팀 기사회생… 금메달 노린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지정된 배턴 터치 구역을 벗어나 실격 처리됐던 미국 혼성 1600m 계주 대표팀이 재심을 거쳐 결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사진=로이터
지정된 배턴 터치 구역을 벗어나 실격 처리됐던 미국 혼성 1600m 계주 대표팀이 재심을 거쳐 결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사진=로이터
지정된 배턴 터치 구역을 벗어나 실격 처리됐던 미국 혼성 1600m 계주 대표팀이 재심을 거쳐 결선행 티켓을 거머쥐었다. 

미국육상연맹은 31일 "혼성 계주 대표팀 실격 사유에 대해 재심을 요청했고, 세계육상연맹과 도쿄올림픽 조직위원회가 이를 받아들였다"고 밝혔다.

육상 강국인 미국 대표팀은 지난 30일 예선 1조에서 3분11초39를 기록해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하지만 곧바로 실격 처리됐다.

두 번째 주자인 리나 어비가 첫 주자인 엘리자 고드윈으로부터 배턴을 받을 때 지정된 배턴 터치 구역을 벗어났다는 것이 이유였다.

미국육상연맹은 곧바로 재심을 요청했고, 받아들여지면서 미국 혼성 계주팀은 결선 무대를 밟을 수 있게 됐다.

AP통신은 "경기 스태프가 어비에게 위치를 잘못 설명했고 어비의 위치가 다른 팀의 레이스를 방해하지 않았기에 재심을 받아들였다"고 설명했다.

세계선수권대회에서는 2019년 도하 대회에서 혼성 1600m 계주가 처음 치러졌다. 당시 미국 대표팀은 3분09초34의 세계신기록으로 우승했다.

 

한영선
한영선 youngsun@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머니S 유통 담당 한영선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