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배드민턴 '이변 주인공' 허광희 "자신감 얻어…AG서 좋은 모습 보일 것"

8강서 패…"첫 올림픽 자체로 좋은 경험, 큰 부담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배드민턴 허광희가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8강에서 과테말라 케빈 코르돈과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배드민턴 허광희가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8강에서 과테말라 케빈 코르돈과 경기를 하고 있다. 2021.7.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배드민턴 세계랭킹 1위를 꺾고 8강에 올랐던 허광희(26·삼성생명)가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허광희는 31일 일본 도쿄 무사시노노모리 종합 스포츠플라자에서 열린 20 20 도쿄 올림픽 배드민턴 남자 단식 8강에서 케빈 코르돈(과테말라)에게 세트스코어 0-2(13-21 18-21)로 패했다.

허광희는 조별리그 2차전에서 강력한 금메달 후보였던 모모타 겐토(일본)를 2-0으로 잡고 8강에 올라 큰 주목을 받았는데, 기세를 잇지 못했다.

경기 후 취재진과 만난 허광희는 결과가 못내 아쉬운 표정이었다. 그는 "기대에 부응하기 위해 이기려고 했는데 코트에서 수비적으로 풀어가다 보니 자신감이 많이 떨어진 것 같다"고 말했다.

만만치는 않은 상대였다. 코르돈은, 세계랭킹 59위지만 강호들을 차례로 꺾고 8강에 오른 이변의 주인공 중 한 명이었다.

코르돈은 조별리그에서 랭킹 9위 응카롱 앵거스(홍콩)를 꺾고 16강에 올랐다. 이어 랭킹 29위 마크 칼야우(네덜란드)를 누르고 8강에 진출했다.

황광희는 "예선에서부터 시드 선수를 이기고 올라온 선수다 보니 확실히 자신감에 차 있는 모습이었다"고 상대를 치켜세웠다.

하지만 허광희는 생애 첫 참가한 올림픽에서 모모타를 잡으며 국제무대에서 경쟁력을 입증했다. 경기에 대한 부담감도 딱히 느끼지 않았다며 여유 있는 모습이었다.

그는 "올림픽이란 무대에 선다는 것 차제가 많은 경험이 됐다"며 "큰 무대에서 모모타를 이겨 '나도 할 수 있다'는 생각을 하게 됐다. 내년 아시안게임이 있기 때문에 잘 준비해서 더 좋은 모습을 보이도록 하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23:59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23:59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23:59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23:59 09/24
  • 금 : 74.77상승 0.6623:59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