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석열 주소·전화번호, 전국민에 생중계 사고…"뭐가 이렇게 어설픈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 News1 구윤성 기자
야권 대선주자인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30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고 있다.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최서영 기자 = 윤석열 전 검찰총장이 국민의힘에 전격 입당한 가운데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하는 과정에서 그의 입당원서가 방송사 생중계 화면에 잡히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30일 윤석열 전 검찰총장은 서울 여의도 국민의힘 중앙당 당사를 방문해 대외협력위원장인 권영세 의원에게 입당원서를 제출했다.

이때 윤 전 총장과 권 의원이 악수한 뒤 입당원서를 펼치며 카메라 앞에서 자세를 취했는데, 이 과정에서 입당원서에 적힌 개인정보가 모두 공개됐다.

또 몇몇 방송사가 입당원서를 클로즈업하면서 윤 전 총장의 생년월일, 주소, 전화번호 등이 식별할 수 있게 노출됐다.

일부 온라인 커뮤니티에선 이 장면의 캡처 화면이 확산하기까지 했다.

이와 관련해 전문가들은 개인정보 방송 캡처 화면이라도 이를 무분별하게 유포할 때 손해배상 책임의 대상이 될 수 있다고 지적했다.

황당한 개인정보 노출 사고에 정치권에서의 날카로운 지적도 이어졌다.

유창선 정치평론가는 이에 대해 "뭐가 이렇게 어설픈지 모르겠다"며 쓴소리를 이어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92하락 1.6612:50 09/24
  • 코스닥 : 1038.34상승 2.0812:50 09/24
  • 원달러 : 1176.30상승 0.812:50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2:50 09/24
  • 금 : 74.11상승 0.8112:50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