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유도 '노 골드'로 마무리…혼성 단체전 16강서 몽골에 패

김종민 첫 승 이후 내리 4경기 내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국이 2020 도쿄 올림픽 유도 혼성 단체전 16강 몽골과의 경기에서 패했다.  사진은 여자 70㎏급 경기에 나선 김성연의 모습. © AFP=뉴스1
한국이 2020 도쿄 올림픽 유도 혼성 단체전 16강 몽골과의 경기에서 패했다. 사진은 여자 70㎏급 경기에 나선 김성연의 모습. © AFP=뉴스1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한국이 유도 혼성 단체전에서 8강 진출에 실패했다.

유도 대표팀은 31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혼성 단체전 몽골과의 16강전에서 1-4로 패했다.

혼성 단체전을 끝으로 총 15개의 금메달이 걸린 유도 종목은 막을 내린다. 한국은 혼성 단체전 8강 진출에 실패하며 결국 이번 대회를 '노 골드'로 마쳤다.

이번 대회에서 신설된 혼성 단체전은 남자 3명(73㎏급, 90㎏급, 90㎏ 초과급), 여자 3명(57㎏급, 70㎏급, 70㎏ 초과급)이 한 팀을 꾸려 대결한다.

한국은 남자 73㎏급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90㎏급 곽동한(29·포항시청)·90㎏ 초과급 김민종(21·용인대)과 여자 57㎏급 김지수(21·경북체육회)·70㎏급 김성연(30·광주도시철도공사)·70㎏ 초과급 한미진(26·충북도청)으로 팀을 구성했다.

출발은 좋았다. 첫 경기에 나선 김민종이 정규시간 종료 15초를 남기고 두렌바야르 울지바야르에게 다리대돌리기 한판승을 따내며 기세를 올렸다.

하지만 상승세를 이어가지 못했다.

두 번째 경기에 출전한 김지수는 골든스코어(연장전) 접전 끝에 수미야 도르지수렝긴에게 모로떨어뜨리기 절반을 내주며 패했다.

기대주 안창림도 소그바타르 센도치르와의 연장전에서 고개를 숙였다. 정규시간 지도(반칙) 1개를 받은 안창림은 연장에서 지도 2개를 더 받고 7분20초 만에 반칙패를 당했다.

분위기가 넘어간 상황에서 4번째 주자 김성연은 칸카이치 볼드를 상대했다.

김성연은 연장 포함 9분27초의 혈투를 벌였으나 아쉽게 안다리후리기로 절반을 내줬다.

스코어 1-3 상황에서 매트에 들어선 곽동한은 알탄바가나 간툴가와 연장 승부 끝에 반칙패로 경기를 마쳤다.

이로써 70㎏ 초과급을 준비하던 한미진은 매트도 밟아보지 못했다.

유도 대표팀은 앞선 개인전에서 은메달 1개와 동메달 2개를 목에 걸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54하락 2.0415:07 09/24
  • 코스닥 : 1037.40상승 1.1415:07 09/24
  • 원달러 : 1175.70상승 0.215:07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5:07 09/24
  • 금 : 74.11상승 0.8115:07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