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원순 성희롱 행정소송'서 인권위원 지명자가 인권위 변호

인권위 "공식 임명되지 않아 입장 내기 어려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국가인권위원회 건물 © 뉴스1 (인권위 홈페이지 캡처)
국가인권위원회 건물 © 뉴스1 (인권위 홈페이지 캡처)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이장호 기자 = 국가인권위원회 비상임위원으로 지명된 법무법인 지향의 김수정 변호사(52·사법연수원 30기)가 인권위 측 소송대리인을 맡은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고(故) 박원순 전 서울시장의 유족은 그의 성희롱 사실을 인정한 인권위의 결정을 취소해달라며 지난 4월 행정소송을 제기했다.

31일 법조계에 따르면 김 변호사는 지난 6월4일 서울행정법원 행정8부(부장판사 이종환)에 피고인 인권위의 소송대리인 위임장을 제출하고 변호를 맡고 있다. 첫 변론기일은 9월7일로 정해졌다.

대법원은 지난 14일 다음달 임기가 끝나는 임성택 비상임위원의 후임으로 김 변호사를 지명했다. 인권위의 소송대리인이 인권위원으로 내정되는 이례적인 일이 발생한 것이다. 인권위 관계자는 "김 변호사가 비상임위원으로 공식 임명되지 않아 인권위 차원에서 입장을 내기 어렵다"라고 말했다.

인권위 규정에 따르면 비상임위원은 다른 국가기관, 지자체 또는 정부투자기관에서 운영하는 위원회 중 인권위의 업무와 특별한 이해관계가 있다고 판단되는 각종 위원회의 위원이나 기타 인권위의 독립성을 저해하거나 인권위원으로서의 품위를 손상시킬 수 있는 자리를 겸직할 수 없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