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7년 간 이어진 현대차 '양궁 지원'에 부러운 이형택…"테니스는?"

SNS에 심경 남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형택/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 뉴스1
이형택/사진제공=FNC엔터테인먼트 © 뉴스1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한국 테니스 간판 스타로 활약했던 이형택(45)이 현대차그룹의 전폭적인 지원을 받고 있는 한국 양궁에 부러움을 표했다.

이형택은 30일 자신의 SNS에 계정에 37년째 이어져 온 현대차의 양궁계 지원에 대한 기사를 링크했다.

해당 기사는 현대차에서 양궁 인재 발굴과 첨단 장비 개발 등에 약 500억원을 투자했으며 정의선 현대차 부회장이 2005년 대한양궁협회장에 오른 이후 저변 확대와 외교력 강화에 나서면서 위상을 높였다는 내용이다.

이형택은 이 기사를 올리며 "테니스도 이런 날이 올까요"라며 양궁계에 대한 부러움과 함께 테니스계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한편 정 부회장은 양궁협회장 자격으로 2020 도쿄 올림픽 양궁 경기장에 나타나 경기 때마다 선수들을 응원하고 격려했다.

특히 짧은 머리와 과거 SNS에서 사용했던 일부 표현을 두고 소위 '페미니스트 논란'이 일은 안산(20?광주여대)에게는 직접 전화를 걸어 격려의 말을 전하기도 했다.

현대차의 전폭적인 지원에 힘 입은 양궁 대표팀은 이번 대회에서 30일까지 진행된 4개 세부 종목(혼성전, 남녀 단체전, 여자 개인전)에서 모두 금메달을 따내는 놀라운 활약을 펼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