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여자 사브르, 세계 1위 러시아에 막히며 결승행 좌절

오후 6시30분 이탈리아와 동메달 결정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펜싱 여자 사브르대표팀이 러시아에 패해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AFP=뉴스1
펜싱 여자 사브르대표팀이 러시아에 패해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AFP=뉴스1

(서울=뉴스1) 서장원 기자 = 펜싱 여자 사브르대표팀이 세계랭킹 1위 러시아의 벽을 넘지 못하고 결승 진출에 실패했다.

김지연(33), 윤지수(28·이상 서울시청), 최수연(31), 서지연(28·이상 안산시청)으로 구성된 여자 사브르대표팀은 31일 일본 마쿠하리 메세B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여자 사브르 단체전 4강에서 러시아에 26-45로 패했다.

세계랭킹 4위 여자 사브르팀은 세계 최강팀을 상대로 반전을 노렸지만, 높은 벽을 실감했다.

초반부터 김지연과 최수연이 잇따라 패하면서 4-10으로 뒤진 한국은 3번째 주자 윤지수가 소피아 포즈니아코바를 상대로 6연속 득점에 성공하며 극적으로 10-10 동점을 만들었다. 하지만 바로 연속 5실점, 10-15로 3라운드를 마쳤다.

이후에도 한국은 7라운드까지 러시아 선수들에게 번번이 패했고, 점수차는 더 벌어졌다. 17-35로 뒤진 상황에서 8라운드에 나선 윤지수가 올가 니키티나에게 7-5로 이겼으나 크게 벌어진 격차를 좁히기엔 역부족이었다.

결국 한국은 마지막 주자 김지연이 소피아 벨리카야에게 2-5로 패하며 패배가 확정, 결승 진출이 좌절됐다.

동메달 결정전으로 밀려난 한국은 오후 6시 30분 이탈리아와 동메달을 놓고 마지막 경기를 치른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