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두관, 이재명 겨냥 "단속현장에 나타날 대통령? 아찔해"

경기도 나눔의집 '행정명령' 비판…"나 같으면 눈감아 줄 것"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뉴스1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1.7.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이 22일 서울 여의도 국회의원회관 사무실에서 뉴스1과 인터뷰하고 있다. 2021.7.22/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이준성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31일 당내 경선에서 경쟁 중인 이재명 지사를 겨냥해 "단속 현장에 나타날 대통령, 생각만 해도 아찔하다"고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이 지사는 결정적 순간에 공무원을 대동하고 '전격 출동'하는 행정을 자주 보인다. 보는 국민들은 통쾌하다지만 그런 모습을 볼 때마다 불편하다. '공무원이 할 일인데'하는 생각이 떠나지 않는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김 의원은 "나눔의집 문제도 그렇다"면서 "저 같으면 그냥 눈감아 주겠다. 할머니들의 유골함이 냇가에 있는 것도 아니고 옥외에 전시된 것도 아닌데 나눔의집 건물 안에 고이 모셔져 있는 유골함까지 원칙과 규정대로 처리하는 모습이 저는 많이 불편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경기도 광주시는 나눔의집에서 생활하다 작고한 할머니 9명의 유골을 나눔의집 추모공원에 봉안한 것은 장사 등에 관한 법률 위반이라며 과태료 180만원을 부과한 데 이어 오는 10월1일까지 이전하라고 행정명령을 내린 바 있다.

김 의원은 "모름지기 정치지도자는 원칙과 규정대로 하는 과정에서 억울한 일은 없는지, 보듬고 안아줘야 할 일은 없는지 살피는 것이 더 중요하다"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