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2연속 '노 골드'…체급별 경쟁 사라진 유도, 파리서 설욕할까

마지막 경기 혼성 단체전 패…은1·동2로 대회 마무리 리우 대회 이어 노 골드…예정된 결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도 조구함이 29일 일본 도쿄 지오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100kg급 결승전에서 일본의 에런 울프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유도 조구함이 29일 일본 도쿄 지오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남자 100kg급 결승전에서 일본의 에런 울프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서울=뉴스1) 조재현 기자 = 일본 유도 심장부는 쉽사리 공략되지 않았다. 유도 종주국의 '성지'에서 위상을 떨치려던 한국의 계획도 무산됐다.

한국 유도 대표팀은 31일 일본 도쿄 부도칸에서 열린 도쿄 올림픽 혼성 단체전 16강에서 몽골에 1-4로 졌다.

혼성 단체전은 이번 대회 유도 종목의 마지막 경기다. 이 경기를 끝으로 지난 8일간 열린 유도 종목도 마무리된다.

이로써 유도 대표팀은 은메달 1개와 동메달 2개로 이번 대회를 마치게 됐다.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에 이어 이번에도 금메달은 손에 넣지 못했다.

우승 후보로 꼽혔던 남자 66㎏급 안바울(27·남양주시청)과 남자 73㎏급 안창림(27·KH그룹 필룩스)은 나란히 동메달을 땄다.

남자 100㎏급 조구함(29·KH그룹 필룩스)은 남녀 선수를 통틀어 유일하게 결승에 오르며 금빛 메달에 대한 기대감을 높였다.

그러나 결승전 연장 혈투 끝에 일본의 에런 울프에게 금메달을 내줬다.


대한민국 유도 안창림이 26일 오후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73kg 유도 남자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유도 안창림이 26일 오후 일본 도쿄 지요다구 무도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73kg 유도 남자 시상식에서 동메달을 목에 걸고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중량급인 100㎏급에서 한국 선수가 메달을 딴 것은 2004년 아테네 대회 장성호(은메달) 이후 17년 만이라는 점에선 의미가 남다르다.

여자 78㎏급 윤현지(27·안산시청)도 강호들을 잇따라 격파하며 '4위'라는 기대 이상의 성적을 냈다.

하지만 고대했던 금빛 메치기는 나오지 않았다.

한국은 1976년 몬트리올 대회 이후 45년 만에 가장 저조한 성적을 냈다. 당시에도 한국 유도는 은메달 1개, 동메달 2개를 땄다.

금메달에 실패한 2000년 시드니 대회(은2·동3)와 리우 대회(은2·동1) 때도 이보다는 선전했었다.

한국 유도는 지난 1984년 로스앤젤레스(LA) 대회에서 안병근(남자 71㎏급)과 하형주(남자 85㎏급)가 금메달을 딴 후 전성기를 누렸다. 이후 6개 대회에서 금메달 9개를 추가했다.

1988년 서울 대회 때는 남자 60㎏급 김재엽과 65㎏급 이경근이 금메달을 추가했다.

여자 72㎏급 김미정이 금메달을 차지한 1992년 바르셀로나 대회에 이어 1996년 애틀랜타 대회에서는 남자 86㎏급 전기영, 여자 66㎏급 조민선이 나란히 정상에 올랐다.

아테네 대회와 2008년 베이징 대회에서 각각 이원희(남자 73㎏급), 최민호(남자 60㎏급)가 금맥을 이었다.

유도 윤현지가 29일 일본 도쿄 지오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여자 78kg급 4강에서 프랑스 마들렌 말롱가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유도 윤현지가 29일 일본 도쿄 지오다구 일본 무도관에서 열린 유도 여자 78kg급 4강에서 프랑스 마들렌 말롱가와 경기를 펼치고 있다. 2021.7.29/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2012년 런던 대회에서도 김재범(남자 81㎏급)과 송대범(남자 90㎏급)이 나란히 금메달을 획득했다.

그러나 리우 대회부터는 하락세가 시작됐다. 당시 세계랭킹 1위 선수 4명이 나섰지만 금메달은 1개도 없었다.

이번 대회에서 설욕에 나섰지만 5년 전보다 더 저조한 성적표를 받아 들었다.

최강 일본은 물론 거센 유럽의 도전을 견뎌내려면 우선 체급 내 경쟁 구도를 갖추는 게 필요해 보인다.


일본 유도 혼성 대표팀. © AFP=뉴스1
일본 유도 혼성 대표팀. © AFP=뉴스1

체급별 무한경쟁을 통해 실력을 키워온 일본과 달리 한국은 새로운 유망주 발굴에 실패, 경쟁 구도를 형성하지 못했다는 지적이다.

결국 홈 이점까지 등에 업은 일본의 금메달 행진을 지켜만 봐야 했다.

일본은 개인전에 걸린 금메달 14개 중 9개를 휩쓸었다. 은·동메달도 1개씩 따냈다.

남자는 개인전 7개 체급 중 5체급, 여자는 4체급을 휩쓸었다. 현재 혼성 단체전 준결승에도 진출했다. 큰 이변이 없다면 우승이 유력한 상황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4.96상승 4.8712:05 09/17
  • 코스닥 : 1041.09상승 1.6612:05 09/17
  • 원달러 : 1177.20상승 5.412:05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2:05 09/17
  • 금 : 73.09상승 0.8312:05 09/17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민주당 송영길, 창당 66주년 기념 사진 관람
  • [머니S포토] 野 원내대책회의, 대화 나누는 김기현·태영호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