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백제발언' 언론인 고소…정세균 측 "할리우드 액션"

李 "어떤 경우에도 가짜뉴스 만드는 건 중대 범죄" 丁 "팩트 밝히고 싶다면 1대1 맞짱토론 나서서 설명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6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방송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합동 토론회에서 이재명 후보와 정세균 후보가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6일 서울 마포구 상암 MBC 방송센터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 합동 토론회에서 이재명 후보와 정세균 후보가 토론을 준비하고 있다./뉴스1 © News1 국회사진취재단

(서울=뉴스1) 정재민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3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 측이 이른바 '백제 발언'을 두고 한 언론사 기자를 검찰에 고발한 것에 대해 "검증 회피를 위한 할리우드 액션"이라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 캠프 대변인인 장경태 의원은 이날 오후 논평을 통해 "이 후보 캠프가 '백제 발언'을 보도한 언론사를 고소했다. 지금은 지지를 철회하는 호남 민심에 답해야 할 때지 엉뚱하게 언론에 화풀이로 답을 할 때가 아니다"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이 지사 측은 '이 지사가 지역감정을 꺼내 들었다'고 보도한 한 시사주간지 기자를 허위사실 공표,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전날(30일) 서울중앙지검에 고발했다.

이 지사는 이날 오전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어떤 경우에도 언론의 이름으로 가짜뉴스를 만드는 건 안 된다"며 "민주주의를 지키라고 특별한 보호와 혜택을 주었는데 이를 악용해서 민심을 왜곡하고 대의민주주의를 해치는 건 중대 범죄"라고 했다.

장 의원은 "이재명 후보가 '지역적 확장성'이란 말을 썼는지, 안 썼는지만 밝히면 굳이 고발까지 할 필요가 없다"며 "명료한 답변 없이 언론 왜곡으로 프레임을 바꾸려는 것은 하락한 지지율 만회를 위해 언론에 재갈을 물리고, 상대의 비판을 봉쇄하려는 얄팍한 변론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지역주의 논란의 간단한 해법은 먼저 지역적 확장성이라는 말을 썼는지 안 썼는지 밝히고, 썼다면 사과하고 끝내는 것이 옳다"며 "이처럼 쉬운 방법을 두고 고발을 선택하는 이유는 검증 회피를 위한 할리우드 액션으로 밖에 보이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진실에 응답하는 건 공직자의 의무"라며 "정확한 팩트를 밝히고 싶다면 고발이 아닌 1대 1 맞짱토론에 나와서 소상히 설명하는 것이 진실에 응답하는 방법"이라고 제안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