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눈물 펑펑' 쏟은 이동준 "다시 일어서겠다"

김학범호, 멕시코에 3-6 대패로 4강 좌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학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31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8강 축구경기에서 6대3으로 패배한 후 아쉬워하는 이동준을 위로하고 있다. 2021.7.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김학범 대한민국 올림픽 축구대표팀 감독이 31일 오후 일본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대한민국과 멕시코의 8강 축구경기에서 6대3으로 패배한 후 아쉬워하는 이동준을 위로하고 있다. 2021.7.3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요코하마=뉴스1) 이재상 기자 = '김학범호'의 날개 공격수 이동준(울산)은 2020 도쿄 올림픽 본선 무대서 가장 빛난 선수 중 한 명이다. 그의 빠른 돌파는 김학범호의 큰 무기였고, 상대에게는 경계 대상이었다.

김학범 감독이 이끄는 한국 축구 대표팀이 31일 오후 8시 요코하마 국제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축구 8강전 멕시코와의 경기에서 3-6으로 크게 졌다.

좌우 측면 수비가 무너지면서 전반에만 3골을 허용했고, 이동경(울산)이 멀티골로 분전했지만 역부족이었다.

이동준은 경기 후 이동경 등과 함께 펑펑 눈물을 쏟았다. 믹스트존에서 취재진을 만나 이야기를 하면서도 이동준은 아쉬움에 계속 눈물을 글썽였다.

눈이 충혈된 그는 "너무 아쉽다. 준비를 잘했다고 생각했는데 결과가 너무 아쉽다"고 말했다.

이동준은 "감독님께서 실점을 안 하면 찬스가 온다고 말씀해 주셨는데, 이른 실점을 하면서 경기가 어렵게 풀렸다. 누구의 실수가 아닌 전체적으로 우리가 부족했기 때문에 졌다. 누구 한 명 실수가 아니다. 결과 받아들이고 발전할 수 있는 모습 보여줘야 할 것 같다"고 진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아쉬움 속에서도 그는 다시 오뚝이처럼 일어나곘다고 다짐했다.

이동준은 "길게는 3년 동안 준비한 대회다. 힘든 과정을 이겨내며 8강까지 왔다"면서 "모든 것을 못 보여줘서 아쉽다"고 했다.

이어 "결과는 이미 나왔으니 받아들여야 한다. 다시 일어서겠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