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김연경 "한일전은 무조건 이겨야 하는 경기, 그래서 간절했다"

여자배구, 풀세트 접전 끝 일본 제압…8강 확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31일 저녁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4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김연경이 공격을 성공시키고 기뻐하고 있다. 2021.7.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31일 저녁 일본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리그 4차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에서 김연경이 공격을 성공시키고 기뻐하고 있다. 2021.7.31/뉴스1 © News1 송원영 기자

(도쿄=뉴스1) 나연준 기자 = '라이벌' 일본을 상대로 짜릿한 승리를 이끈 '배구 여제' 김연경이 승리 소감과 비결을 밝혔다.

스테파노 라바리니 감독이 이끄는 여자 배구대표팀이 31일 오후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조별리그 A조 4차전 일본과의 경기에서 세트스코어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했다.

한일전 승리는 달콤했다. 브라질전 패배 이후 케냐(3-0 승), 도미니카공화국(3-2 승)을 연파했던 한국은 일본까지 꺾고 8강 토너먼트 진출을 확정했다. 3승1패(승점 8)가 된 한국은 A조 3위를 유지고 일본은 1승3패(승점 3)로 5위에 머물렀다.

에이스 김연경은 양 팀 합쳐 가장 많은 30득점을 올리며 펄펄 날았다.

김연경은 경기 종료 후 진행된 믹스트존 인터뷰에서 "정말 힘든 경기를 했다. 2년 동안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어려운 상황들이 많았는데 중요한 순간에 이겨 기쁘다. 선수들이 한마음 한뜻으로 했기 때문에 역전이 가능했다"고 소감을 밝혔다.

이어 "한일전엔 모든 국민들이 관심을 주신다. 무조건 이겨야 하고 중요한 경기라는 걸 잘 알고 있다. 그래서 더 간절했던 것 같다"고 극적 승리의 비결을 설명한 뒤 "일본전은 감정에 휩쓸릴 때가 있어서 짜증이 날 때도 많다. 그럴 땐 마인드 컨트롤 하면서 한 점씩 따내 최선을 다하자고 생각했다"고 말했다.

한국의 에이스인 김연경은 이날도 일본의 집중 견제를 받았다. 김연경은 "사실 힘들었다. 일본이 나를 많이 괴롭혔다"고 고백했다.

이어 "초반부터 일본이 압박해서 힘들었지만 선수들끼리 '아직 모른다. 끝까지 해보자'며 뭉쳐 힘을 냈다. 중요한 순간 여러 선수들이 같이 힘을 합쳤기에 이길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김연경은 마지막으로 "케냐, 도미니카공화국, 일본전으로 이어진 중요한 3경기를 다 이겨서 기분 좋다. 8강에서 만날 상대에 맞춰 잘 준비해 한 번 더 기적을 일으키겠다"고 각오를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39하락 2.1912:52 09/24
  • 코스닥 : 1038.16상승 1.912:52 09/24
  • 원달러 : 1176.30상승 0.812:52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2:52 09/24
  • 금 : 74.11상승 0.8112:52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