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악마판사' 지성 선택한 진영, 복수 앞에서 냉정해졌다 [RE:TV]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tvN '악마판사'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tvN '악마판사' 방송 화면 캡처 © 뉴스1

(서울=뉴스1) 이아영 기자 = '악마판사' 진영이 안내상이 아닌 지성을 선택했고, 잘못된 세상과 싸우는 첫걸음을 시작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tvN 주말드라마 '악마판사'(극본 문유석/연출 최정규)에서 김가온(진영 분)은 사기 행각을 벌여 많은 사람을 죽음으로 몰아넣은 도영춘(정은표 분)을 만났다.

이날 강요한(지성 분)은 자신을 선택한 김가온에게 "후회하나. 하나는 약속하지. 네 부모님 원수, 그놈을 빼돌린 놈들, 대가를 치르게 될 거야. 아주 가혹하게"라고 했다. 김가온은 "복수 때문만은 아니다. 싸우고 싶다. 잘못된 세상과"라고 말했다.

강요한과 김가온은 도영춘이 숨어 사는 시골 마을을 찾아갔다. 도영춘은 평화롭게 농사를 지으며 살고 있었다. 이를 본 김가온은 분노했지만 꾹 참았다. 그러나 도영춘이 가족들과 화목하게 저녁을 먹는 모습, 한가하게 불상을 조각하는 모습을 본 이후에는 참을 수 없었다. 강요한은 당장이라도 뛰쳐들어가려는 김가온을 말렸다. 차경희를 잡으려면 참아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나 김가온은 혼자 도영춘을 찾아갔다. 도영춘은 김가온을 보자 "피해자시냐"면서 무릎을 꿇고 "죽을죄를 지었다"고 사과했다. 김가온은 "내가 속을 줄 아느냐"며 쇼하지 말라고 했다. 도영춘은 사기 행각으로 모은 돈은 다 압류됐고 남은 돈은 차경희에게 뺏겼다고 했다. "지옥에 갈 날만 기다리고 있다"는 도영춘에게 김가온은 "소원 들어주겠다"면서 그의 목을 졸랐다.

그런데 이를 본 도영춘의 아내와 딸이 김가온을 말렸다. 김가온의 마음은 금방 약해졌다. 김가온은 "누구 맘대로 속죄하냐. 왜 복수조차 못 하게 만드냐. 당신 인간 될 자격 없다. 악마였어야지. 여전히 악마였어야지"라며 울부짖었다.

이때 등장한 강요한은 도영춘에게 "어설픈 연극은 그만둬라"고 했다. 그러면서 뭔가를 보여줬다. 도영춘은 파헤쳐진 땅을 보고 혼비백산했다. 강요한은 도영춘의 가족을 작업실에 가두고 기름을 뿌렸다. 또 돈더미에도 기름을 뿌리고 불을 질렀다. 도영춘을 붙잡고 있던 김가온은 불이 더욱 크게 번지는 걸 보고 도영춘의 가족을 구하기 위해 뛰어갔다. 그 틈을 타 도영춘은 가족들이 아닌 불타는 돈더미로 가서 불을 끄려고 안간힘을 썼다. 뒤늦게 강요한이 가짜 돈을 준비했다는 사실을 알고 기뻐했다.

가족들은 K(이기택 분)가 안전하게 데리고 있었다. 도영춘은 가족들에게 돈이 없다고 거짓말을 해왔다. 여태까지 속았다는 것을 알게 된 동시에 가족의 목숨 대신 돈을 선택하는 모습을 본 아내는 도영춘의 뺨을 때리고 딸과 떠났다. 강요한은 김가온에게 조각칼을 건네며 "복수를 하고 싶다면 해라"고 했다. 도영춘은 살려달라며 비굴하게 빌었다. 김가온은 도영춘을 찌르지 않았다. 김가온은 "차경희를 잡을 유일한 무기다"며 냉정을 되찾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23:59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23:59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23:59 09/17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23:59 09/17
  • 금 : 73.30상승 0.2423:59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