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YP·피네이션, 캐스팅 전쟁 본격화…싸이는 실력자 선점 [RE:TV]

'라우드' 7월3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SBS '라우드' © 뉴스1
SBS '라우드'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라우드' JYP와 피네이션의 캐스팅 전쟁이 본격화됐다.

지난달 31일 오후 방송된 SBS 오디션 프로그램 'LOUD:라우드'(이하 '라우드')에서는 박진영의 JYP와 싸이의 피네이션이 오디션 참가자들을 소속사로 캐스팅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캐스팅은 라우드 드래프트 방식은 사전 팬 투표 역순으로 3개의 조가 나뉘어 캐스팅이 진행되는 식으로 진행됐다. 만약 참가자를 두 회사가 모두 캐스팅한다면 참가자가 회사를 선택할 수 있게 됐다.

이때 이승기가 슈퍼에이전트로 등장해 눈길을 끌었다. 이승기는 참가자들과 면담을 통해 이들의 장단점을 파악해 박진영과 싸이와의 가교 역할을 자처했다.

캐스팅 라운드에서는 실력자 참가자들의 화려한 무대가 펼쳐졌다. 가장 먼저 무대에 오른 김동현은 자신이 직접 작사한 '해적'을 선보였다. 이때 김동현은 남다른 무대 센스로 눈길을 끌었다. 뒤를 이은 이수재는 스트레이키즈의 '미로'(MIROH)로 무대를 꾸며 자신의 매력을 발산했다.

은휘는 자작곡 '비스트 모드'(BEAST MODE)로 싸이와 박진영의 이목을 집중시켰다. 여기에 다니엘 제갈도 자작곡 '레디 투 스테이'(Ready to Stay)를 선보이며 호평을 끌어냈다. 뒤를 이어 고키는 방탄소년단의 '상남자'를 선곡해 크럼프 댄스를 기반으로 재해석한 무대를 꾸몄다.

실력자 참가자들의 무대가 이어졌지만 캐스팅 보류가 된 참가자도 등장했다. 이수재와 고키는 박진영과 싸이의 선택을 받지 못하고 캐스팅이 보류됐다.

김동현은 싸이의 선택을 받으면서 피네이션으로 향했다. 은휘, 다니엘 제갈은 박진영과 싸이의 선택을 모두 받는 영광을 안았다. 그렇게 고심을 이어가던 두 사람은 싸이의 피네이션과 손을 잡았다.

그렇게 캐스팅 라운드가 본격화되는 가운데 벌써 세 명의 참가자를 캐스팅한 피네이션과 아무도 캐스팅하지 못한 JYP가 앞으로의 이야기에서 어떤 변화를 맞이할지 기대를 모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100%
  • 코스피 : 3109.73하락 23.9113:04 09/28
  • 코스닥 : 1018.39하락 16.4313:04 09/28
  • 원달러 : 1182.00상승 5.213:04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13:04 09/28
  • 금 : 76.17상승 1.413:04 09/28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 [머니S포토] 국회의장 회동 앞서 인사 나누는 與 윤호중
  • [머니S포토] 경장포럼 발족, 귀엣말 나누는 김동연·이재열
  • [머니S포토] 與 잠룡 이낙연 "손실보상·피해지원위해 약 20조 재정투자 필요"
  • [머니S포토] '반도체산업 연대와 협력을 위한 MOU 체결'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