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노식 아들이 내 이름" 박준규, 아버지 그늘 속 상처 고백 [RE:TV]

'아는 형님' 7월31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JTBC '아는 형님' © 뉴스1
JTBC '아는 형님' © 뉴스1

(서울=뉴스1) 안태현 기자 = '아는 형님'에 출연한 박준규가 유명 배우 박노식의 아들로 살면서 힘들었던 점에 대해 토로했다.

지난달 31일 방송된 JTBC '아는 형님'에서는 드라마 '야인시대'로 많은 사랑을 받았던 배우 안재모, 박준규, 박동빈이 출연해 멤버들과 함께 이야기를 나누는 모습이 그려졌다.

이날 박준규는 쌍칼 캐스팅을 거부했던 사연과 함께 아버지 박노식과 관련된 사연을 털어놔 눈길을 끌었다.

먼저 박준규는 '야인시대' 속 쌍칼에 캐스팅(배역)을 거절하려 했다고 밝히며 "(이미) 드라마 '왕초'에서 쌍칼을 했었다"라며 "'야인시대'에서 또 쌍칼을 하라고 하니깐 안 하고 싶었다"라고 얘기했다. 그러면서 박준규는 "아내가 감이 좋은데 '무조건 해야 한다'라고 했다"라며 "안 했으면 어쩔 뻔했나"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박준규는 유명 배우였던 박노식의 아들로 살아가야 했던 힘들었던 삶에 대해 말하기도 했다.

박준규는 '나를 맞혀봐' 코너에서 자신이 들으면 가장 짜증 나는 말에 대해 '아이들이 아버지보다 인물이 낫다'라고 얘기했다. 이는 박노식의 그늘에 가려져 살아야했던 때에 대한 사연이 담겨 있기 때문이었다.

박준규는 "난 평생 박준규라고 불린 적이 없다"라며 "박노식 아들 박준규가 내 이름이었다"라고 얘기했다. 이어 "사람들은 평생 박노식 아들로 자라와서 괜찮을 줄 아는데 그 소리를 너무 많이 들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쌍칼로 뜨고 나서는 여유가 많이 생겼다"라고 덧붙였다.

박준규는 "이제 아들이 데뷔하지 않았나"라며 "할아버지도 멋있었는데 아버지도 멋있고 아이들도 멋있다는 말을 듣는 게 좋다"라고 했다. 그렇지만 박준규는 "'아이들이 아버지보다 훨씬 낫다'라고 말하는 건 좀 그렇다"라고 얘기했다. 이에 대해 박준규는 "예전에는 아버지만 못하다 하더니 이제는 내가 아이들만 못하다고 하는 것 같아 힘들다"라고 토로했다.

유명 배우의 아들로 살아온 박준규의 힘든 삶이 드러나는 이야기였기에, 많은 멤버들의 공감을 샀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는 박준규 외에도 안재모, 박동빈이 '야인시대'와 관련된 에피소드들을 풀어내며 추억을 소환했다. 또한 2부에는 '야인시대' 속 문영철을 연기한 장세진이 출연해 눈길을 끌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