폭염 속 달궈진 배터리서 발화…잇단 전동킥보드 화재 주의보

송파·서대문서 잇단 화재사고…"그늘진 곳에 보관해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사진은 기사 내용과 무관함) / 뉴스1 © News1

(서울=뉴스1) 정혜민 기자,박재하 기자 = 폭염이 계속되는 가운데 전동킥보드 화재 사고가 잇따르고 있어 주의가 요구된다.

1일 소방에 따르면 지난달 29일 오후 11시1분쯤 서울 서대문구의 한 빌라 인근에서 충전 중이던 전동킥보드에서 화재가 발생했다.

같은날 오후 9시11분쯤에는 송파구의 한 아파트 베란다에 세워둔 전동킥보드 배터리에서 불이 났다.

송파소방서 관계자는 "베란다에서 장시간 햇볕에 노출된 탓에 열에 취약한 배터리에서 화재가 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둘 다 인명피해 등 큰 피해로 이어지지는 않았지만 최근 전동킥보드 사용이 늘어난 데 따라 이에 대한 화재 예방 중요성도 커지고 있다.

서울시 소방재난본부에 따르면 서울 내 전동킥보드 화재는 Δ2018년 10건 Δ2019년 23건 Δ2020년 21건으로 매년 꾸준히 발생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계속되는 폭염으로 전동킥보드 배터리 화재 위험이 증가할 수 있다며 여름철 사용에 특히 주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김필수 대림대 자동차과학과 교수는 "전동킥보드 사용 후 열이 방출될 필요가 있는데, 폭염으로 공기의 온도가 너무 높으면 열이 제대로 방출되지 않으면서 화재 위험이 커진다"고 했다.

전동킥보드 화재 예방법에 대해서도 조언했다. 김 교수는 "전동킥보드를 그늘진 곳에 보관하거나 시원한 곳에서 충전하는 게 필요하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전동킥보드 소비자 안전주의보'를 발령한 한국소비자원도 화재사고 예방을 위해 ΔKC안전인증 받은 제품 구입 Δ수면 중 등 장시간 충전 피할 것 Δ가연물질이나 탈출경로 근처에서 충전하지 말 것 Δ딱딱하고 평평한 표면 위에서 충전할 것 Δ배터리 외형 변형, 냄새, 부풀음 발생 시 즉시 배터리 폐기 등을 조언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039.74하락 58.1811:30 09/29
  • 코스닥 : 994.07하락 18.4411:30 09/29
  • 원달러 : 1185.70상승 1.311:30 09/29
  • 두바이유 : 78.35하락 0.3711:30 09/29
  • 금 : 77.34상승 1.1711:30 09/29
  • [머니S포토] 윤석열 '예비역 병장 12명과 함께'
  • [머니S포토] 주먹 불끈 與 잠룡 이재명 '개발 이익 환수 법제화 토론'
  • [머니S포토] 부동산시장 점검 관계장관회의, 발언하는 홍남기
  • [머니S포토] 이재명 '개발이익 환수 어떻게 할 것인가?'
  • [머니S포토] 윤석열 '예비역 병장 12명과 함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