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우승 도전' 최운정, 월드 인비테이셔널 3R 4위…선두와 1타 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의 최운정. © AFP=뉴스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의 최운정.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최운정(31·볼빅)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50만달러) 셋째 날에도 상위권에 오르며 6년 만에 우승을 노리게 됐다.

최운정은 1일(한국시간) 북아일랜드 갈곰 골프클럽(파73)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2개를 적어내며 2언더파 71타를 쳤다.

중간 합계 12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최운정은 13언더파 205타로 공동 선두를 이룬 엠마 탤리, 제니퍼 컵쵸(이상 미국), 파지리 아난나루카른(태국)에 1타 뒤져 단독 4위에 올랐다.

최운정이 마지막 날 역전에 성공, 정상에 오르면 지난 2015년 마라톤 클래식 이후 6년 만에 LPGA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게 된다.

1번홀(파5)에서 경기를 시작한 최운정은 처음부터 버디를 잡아내면서 기분 좋게 경기를 출발했다.

이후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파 세이브를 이어가던 최운정은 13번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줄이며 단독 4위에 올랐다.

전날 단독 6위까지 올랐던 곽민서(31)는 버디 2개 보기 4개를 묶어 2오버파 75타로 주춤했다. 중간 합계 6언더파 212타를 기록한 곽민서는 17위로 11계단 하락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30하락 2.2815:00 09/24
  • 코스닥 : 1036.64상승 0.3815:00 09/24
  • 원달러 : 1175.70상승 0.215:00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5:00 09/24
  • 금 : 74.11상승 0.8115:00 09/24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