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지소·정이서, 봉준호가 '픽'하고 드라마가 키운 루키들 [N초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지소(왼쪽) 정이서 © 뉴스1
정지소(왼쪽) 정이서 ©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거장들이 발굴한 배우들이 충무로의 대표 배우로 탄탄한 입지를 굳혀가고 있다. 대표적으로 김태리, 전종서 등을 들 수 있는데 이들은 각각 박찬욱, 이창동 감독의 선택을 받고 영화계에 입문, 인상적인 필모그래피를 쌓아가고 있다. 또 다른 거장 봉준호 감독 역시 '기생충'을 통해 여러 신예 스타들을 탄생시켰다. 그 중 가장 돋보이는 배우가 정지소와 정이서다.

정지소는 '기생충'에서 박사장(이선균 분) 부부의 딸 박다혜 역할을 맡아 깊은 인상을 남겼다. 박다혜는 최우식이 분한 과외선생님 기우와 풋풋한 로맨스를 그리는 한편, 철없는 부잣집 딸 캐릭터로 영화를 보는 재미를 더했다. 정지소는 '기생충'으로 데뷔를 한 것은 아니나 '기생충'에서의 자연스러운 연기로 인지도를 얻었다.

정지소 / '기생충' 스틸 컷 © 뉴스1
정지소 / '기생충' 스틸 컷 © 뉴스1

아역 배우 출신인 그는 현승민이라는 이름으로 2012년 드라마 '메이퀸'으로 어린 시절 데뷔했으며 '삼생이' '칼과 꽃' '기황후' '하이드 지킬, 나' '화정' 등의 드라마에서 활약해 왔다. 이전까지 아역 배우로서의 이미지가 강했던 그는 '기생충' 합류 시기쯤 현재의 이름으로 개명, 배우로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정지소로서 선보인 두 번째 작품은 연상호 감독이 극본을 쓴 tvN 드라마 '방법'이다. 성인이 된 후 처음으로 드라마 주연을 꿰찬 그는 안정적인 연기력, 선배 배우 엄지원과의 훌륭한 케미스트리로 호평을 받았다.

정지소는 '방법' 이후에도 아이돌을 다룬 KBS 2TV 드라마 '이미테이션'에서 주연을 맡는가 하면 tvN '어느 날 우리 집 현관으로 멸망이 들어왔다'에 깜짝 출연해 인상깊은 연기를 보여주기도 했다. 그뿐 아니라 드라마 '방법'의 시퀄이라 할 수 있는 영화 '방법: 재차의'에도 출연해 '기생충'에 이어 다시 한 번 관객들을 만나고 있다.

이처럼 승승장구하고 정지소에게 봉준호 감독은 특별한 존재다. 그는 최근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기생충'을 하기 전에 배우를 그만둘까, 계속 해야하나 생각을 많이 했다"며 "'기생충'은 나에게 첫 발걸음이었다, 사춘기 같은 작품이었고 연기를 다시 시작하는 기분이 들게 해줬다, 다시 시작하는 기분으로 한계단 한계단 밟게 됐었다"고 특별한 작품 '기생충'과 그 작품에 출연하게 해준 봉준호 감독에 대한 고마움을 드러내기도 했다.

배우 정이서 역시 '기생충'이 낳은 또 다른 스타다. 최근 종영한 tvN 드라마 '마인'에서 가난한 현실 때문에 효원그룹 메이드로 입성하게 된 유치원 교사 김유연을 연기한 그는 이제 갓 데뷔한 신예 배우임에도 베테랑 배우들의 틈바구니 속에서 주요 배역을 안정적으로 소화하며 스포트라이트를 받았다.

정이서 / tvN '마인' 제공© 뉴스1
정이서 / tvN '마인' 제공© 뉴스1

정이서는 '기생충'에서 되바라진 피자 가게 사장 역할로 관객들의 눈도장을 찍었다. 피자 가게 사장은 주요 배역은 아니었지만 영화의 초반 '기생충' 특유의 기묘한 분위기를 내는 데 일조하며 보는 이들의 재미를 끌어올렸다. 정이서가 '기생충'에 출연하게 된 계기는 특별하다. 봉준호 감독은 애초 피자 가게 사장을 40-50대 캐릭터로 설정했지만 다른 배역의 오디션을 보러 온 정이서를 본 후 캐릭터의 연령대를 낮춰가면서까지 그를 캐스팅했다.

봉준호 감독의 선택을 받은 정이서는 또 다른 거장의 선택을 받은 후 탄탄대로를 걷고 있다. 신작 '헤어질 결심'의 개봉을 준비하고 있는 박찬욱 감독의 선택을 받은 것. '헤어질 결심'에서 극중 주인공 형사 역을 맡은 박해일의 후배 형사 역을 맡은 그는 넷플릭스 오리지널 시리즈 '지금 우리 학교는'에도 출연하며 '대세 신예'로서 행보를 이어간다.

정이서는 지난 6월 '마인' 종영 후 뉴스1과의 인터뷰에서 "이제 시작이다, '기생충'으로 나를 알렸지만, '기생충' 피자 사장과 '마인'의 김유연이 같은 인물인지 못 알아보는 분도 많다, 이제 어떤 역할을 맡으면 정이서가 연기했다는 걸 알리게 될 때까지 더 열심히 해보려 한다"고 당찬 각오를 밝히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30.09하락 23.3118:01 09/16
  • 코스닥 : 1039.43하락 3.3618:01 09/16
  • 원달러 : 1171.80상승 1.318:01 09/16
  • 두바이유 : 75.46상승 1.8618:01 09/16
  • 금 : 72.26하락 0.0318:01 09/16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 [머니S포토] 국회 본회의,日 군함도 역사왜곡 규탄 결의안, 만장일치 '가결'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금융협회장 간담회
  • [머니S포토] 대정부 질문 앞둔 국민의힘, 현안관련 긴급보고
  • [머니S포토]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첫 TV토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