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 출신 크리스, 전 여친 성폭행죄 中 공안에 체포… 사실일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중국계 캐나다인인 크리스는 엑소로 데뷔한 뒤 한국 기획사 SM을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거쳐 중국에서 가수·배우로 활동했다. /사진=머니투데이
중국계 캐나다인인 크리스는 엑소로 데뷔한 뒤 한국 기획사 SM을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거쳐 중국에서 가수·배우로 활동했다. /사진=머니투데이
보이그룹 엑소 출신의 크리스(중국명 우이판)가 강간죄로 중국 공안에 체포됐다는 소식이 전해졌다.

1일 머니투데이 등의 보도에 따르면 베이징시 공안국 차오양 분국은 지난 7월 31일(현지시각) 웨이보를 통해 "우○판(우이판)이 여러 차례 여성을 유인해 성관계를 했다는 의혹과 관련 조사를 진행했다"며 "그를 강간죄로 형사구류하고 사건 수사 업무를 전개하고 있다"고 밝혔다.

중국의 형사구류는 한국의 체포에 해당하는 인신 구속 조치다. 다만 공안 측은 크리스가 받는 자세한 혐의를 공개하지는 않았다.

크리스의 성폭력 의혹은 크리스의 전 여자친구라고 주장한 두메이주(18)의 폭로를 계기로 불거졌다. 두메이주는 온라인매체 왕이연예 인터뷰에서 크리스가 성관계를 위해 많은 여성을 유혹했다고 폭로했다. 그는 자신을 포함해 피해자가 8명이 넘고 이 중 미성년자도 2명 있다고 주장했다.

크리스 측은 두메이주가 치부를 폭로하겠다고 협박하며 거액을 요구했다고 공갈 혐의로 고소했다. 공안은 크리스의 성폭력 의혹과 두메이주의 공갈 혐의 피소사건을 동시에 수사했다.

공안은 지난달 22일 중간 수사 결과 발표를 통해 공갈범이 있었지만 이는 두메이주가 아니라 두메이주를 사칭한 남성이었다고 결론내렸다. 공안은 크리스가 지난해 12월 뮤직비디오 여주인공 면접을 위해 두메이주를 자기 집으로 불러내고 성관계를 맺은 것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하지만 두 사람은 이후 연락을 주고받기도 했다.

크리스는 자신의 웨이보에 "의혹이 사실이라면 제 발로 교도소에 들어갈 것"이라고 혐의를 부인했다. 중국계 캐나다인인 크리스는 엑소로 데뷔한 뒤 한국 기획사 SM을 상대로 전속계약 무효 소송을 거쳐 중국에서 가수·배우로 활동했다.
 

김노향
김노향 merry@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2팀 김노향 기자입니다. 부동산·건설과 관련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