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문 대통령 '망언' 물의 소마 공사에 귀국 명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가 13일 오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일본 정부의 방위백서 관련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2021.7.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소마 히로히사 주한 일본대사관 총괄 공사가 13일 오전 독도 영유권을 주장한 일본 정부의 방위백서 관련해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 별관 외교부로 초치되고 있다. 2021.7.13/뉴스1 © News1 박정호 기자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일본 정부가 문재인 한국 대통령에 대한 '망언'으로 물의를 빚은 소마 히로히사(相馬弘尙) 주한 총괄공사에 8월1일부로 귀국하라는 훈령을 내렸다.

1일 니혼게이자이 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외무성은 지난 15일 한 국내 언론과 가진 오찬 자리에서 한일관계를 주제로 이야기하던 중 "문 대통령이 마스터베이션(자위행위)을 하고 있다"고 말한 사실이 뒤늦게 알려져 파문을 일으킨 소마 공사를 본국으로 소환했다.

닛케이는 부임한지 2년이 지난 소마 공사에 대한 소환은 형식상으로는 인책 소환이 아니란 뉘앙스를 내비쳤지만 사실상 경질이라는 지적이 대체적이라고 전했다. 닛케이는 주한공사는 대부분 2년마다 이동했다고 덧붙였다.

스가 요시히데 일본 총리는 앞서 "외교관으로서 극히 부적절한 발언으로 대단히 유감스럽다"고 밝힌 바 있다.

앞서 한국 정부는 도쿄올림픽 개막에 맞춰 문 대통령의 방일 및 한일 정상회담을 추진했으나 이는 지난 19일 결국 무산됐다. 소마 공사의 부적절한 막말이 문 대통령 방일 무산에 쐐기를 박았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