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혼 거절해서'…파키스탄 전 주한대사 딸, 남사친에 참수 참변

부유층 20대男 잔혹 살해에 공분…온·오프 추모 행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 News1

(서울=뉴스1) 소봄이 기자 = 파키스탄에서 한 남성이 자신의 청혼을 거절한 20대 여성을 잔혹하게 살해해 공분을 사고 있다.

지난달 30일 파키스탄 현지 언론에 따르면 누르 무카담(27)이 지난달 20일 수도 이슬라마바드 부유층 주거지에서 머리가 잘려 숨진 채 발견됐다.

경찰은 사건 발생 직후 무카담과 어릴 때부터 친구였던 부유층 가문 출신 자히르 자페르를 용의자로 지목하고 살인 혐의로 기소했다.

경찰에 따르면 자페르는 무카담을 자신의 집으로 불러들인 후 이틀간 감금하고 흉기를 사용해 무차별 폭행을 가했다. 자페르는 무카담이 자신의 청혼을 거절해 이 같은 범죄를 저질렀다고 밝혔다.

청혼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어릴 적 친구로부터 참수 살해를 당한 파키스탄 여성 누르 무카담(27)을 추모하는 공간이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마련됐다.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청혼을 거절했다는 이유로 어릴 적 친구로부터 참수 살해를 당한 파키스탄 여성 누르 무카담(27)을 추모하는 공간이 수도 이슬라마바드에 마련됐다. (트위터 갈무리) © 뉴스1

파키스탄 상류 사회에서는 여성을 대상으로 끔찍한 범죄가 발생하는 일이 매우 드물어 이번 사건은 해외 언론에서도 대서특필하고 있다.

특히 가해자인 자페르가 파키스탄에서 손꼽히는 유명 사업가 집안 출신인 점, 피해자인 무카담은 한국·카자흐스탄 등에서 대사를 역임한 외교관 샤우카트 알리 무카담의 딸이라는 점에서 이목이 쏠렸다.

이에 파키스탄에서는 여성 인권을 존중하고 범인을 강력히 처벌하라는 시위와 함께 희생자를 추모하는 촛불 집회가 이어지고 있다.

또한 온라인에서는 '누르에게 정의를'(#JusticeForNoor)이라는 해시태그 캠페인이 진행, 범인을 규탄하고 보수적인 사회 문화를 비판하는 목소리를 내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3.92하락 1.42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