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민의힘 "안산 논란 핵심 '남혐 용어' 사용"… 이런 인식 수준이라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20·광주여대) 선수를 둘러싼 '페미니즘 논란'과 관련 정치권 내 공방이 치열하다. /사진=뉴시스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20·광주여대) 선수를 둘러싼 '페미니즘 논란'과 관련 정치권 내 공방이 치열하다. /사진=뉴시스
도쿄올림픽 양궁 3관왕 안산(20·광주여대) 선수를 둘러싼 '페미니즘 논란'과 관련 정치권 내 공방이 치열하다. 양준우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번 논란의)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과 래디컬 페미니즘(급진적 여성주의)에 있다”고 주장한 반면 장혜영 정의당 의원은 "폭력의 원인을 안 선수에게 돌리고 있다"고 반박했다. 

양 대변인은 지난달 30일 페이스북을 통해 “안 선수에 대한 도 넘은 비이성적 공격에 대해 단호히 반대한다”면서도 “논란의 핵심은 ‘남혐 용어 사용’에 있고 래디컬 페미니즘에 대한 비판에 있다. 이것을 여성 전체에 대한 공격이나 ‘여혐’으로 치환하는 것은 그동안 래디컬 페미니스트들이 재미 봐왔던 성역화에 해당한다”고 밝혔다.

이에 대해 장 의원은 지난달 31일 페이스북에 올린 글을 통해 안 선수를 향한 비난이 자초한 것이라고 해석될 수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장 의원은 "양 대변인의 이번 사건에 대한 인식이 아주 우려스럽다”며 “1950년대 미국 정치를 엉망으로 만든 매카시즘의 공산주의자 몰이와 너무 닮았다”고 지적했다. 

그러자 양 대변인도 페이스북에 재차 글을 올려 억울함을 토로했다. 그는 "어떻게 제 글이 ‘잘못은 안 선수에게 있다’고 읽히나. 고의로 보고 싶은 것만 보면 곤란하다”며 “쇼트커트만 취사선택해서 ‘여성에 대한 혐오다’라고 치환하는 일부 정치인들에 대한 비판이었다”라고 토로했다. 

그는 또 ‘여성혐오를 정치적 자양분 삼는 자들은 공적 영역에서 퇴출되어야 한다’는 진중권 전 교수의 지적을 인용하면서 “마찬가지로 남성혐오를 자양분 삼아 커온 자들 역시 퇴출되어야 한다”고 주장했다.
 

강소현
강소현 kang4201@mt.co.kr  | twitter facebook

안녕하세요. 머니S 강소현 기자입니다. 이메일로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67상승 0.2118:03 09/17
  • 금 : 73.09상승 0.8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