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野, 감히 '노무현 정신' 거론…명예살인 당장 멈추라"

"탄핵 주도하고 막말 조롱한 과거 또렷이 기억…억장 무너진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7월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주자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지난 7월23일 서울 영등포구 여의도 캠프 사무실에서 뉴스1과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21.7.23/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 정세균 전 국무총리는 1일 국민의힘 정치인들을 향해 "당신들의 입길에 더 이상 고(故) 노무현 대통령을 올리지 말라. 고인에 대한 명예살인, 당장 멈추라"고 요구했다.

정 전 총리는 이날 오전 페이스북을 통해 "당신들의 입으로 더 이상 노무현 대통령을 당신들의 정치적 목적으로 소환하지 말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는 최근 국민의힘에서 '노무현 정신'을 거론하며 민주당을 비판하는 사례를 지적한 것이다.

앞서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지난달 29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과거 노무현 대통령은 다수의 인터넷 언론사나 신규 언론사를 설립하고 선택은 국민이 한다는 취지로 언론 다양성을 추구하는 정책을 폈다"며 "(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는) 노무현 정신과 어긋난다"고 비판했다.

정 전 총리는 "국민은 결코 잊지 않고 있다. '지못미'(지켜주지 못해 미안해)의 눈물과 울분으로 대통령님을 떠나보냈다"며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하고,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막말로 조롱했던 당신들의 과거를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정치검찰과 국정원, 수구언론까지 총동원해 한 인간을 난도질하고 죽음으로까지 내몰았던 당신들은 지금까지 단 한마디 반성도 진실한 사죄도 없었다"고 덧붙였다.

정 전 총리는 "당신들의 귀에는 광화문에 메아리치던 국민의 통곡이 들리지 않았나? 이제 와서 무슨 염치로 그 이름을 거론하나?"라며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