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6년 만에 우승 도전' 최운정, 월드 인비테이셔널 3R 4위…선두와 1타 차(종합)

"노보기 플레이에 만족…목표는 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의 최운정.  © AFP=뉴스1
미국여자프로골프(LPGA)의 최운정. © AFP=뉴스1

(서울=뉴스1) 김도용 기자 = 최운정(31·볼빅)이 미국여자프로골프(LPGA) 투어 ISPS한다 월드 인비테이셔널(총상금 150만달러) 셋째 날에도 상위권에 오르며 6년 만에 우승을 노리게 됐다.

최운정은 1일(한국시간) 북아일랜드 갈곰 골프클럽(파73)에서 열린 대회 3라운드에서 보기 없이 버디만 2개를 적어내며 2언더파 71타를 쳤다.

중간 합계 12언더파 206타를 기록한 최운정은 13언더파 205타로 공동 선두를 이룬 엠마 탤리, 제니퍼 컵쵸(이상 미국), 파지리 아난나루카른(태국)에 1타 뒤져 단독 4위에 올랐다.

최운정이 마지막 날 역전에 성공, 정상에 오르면 지난 2015년 마라톤 클래식 이후 6년 만에 LPGA에서 우승컵을 들어 올리게 된다.

1번홀(파5)에서 경기를 시작한 최운정은 처음부터 버디를 잡아내면서 기분 좋게 경기를 출발했다.

이후 안정적인 경기 운영으로 파 세이브를 이어가던 최운정은 13번홀(파4)에서 한 타를 더 줄이며 단독 4위에 올랐다.

경기 후 최운정은 "생각보다 버디를 많이 만들지 못한 것이 아쉽다. 하지만 오랜 만에 노보기 플레이를 해서 기분이 좋다. 만족스러운 경기였다"고 밝혔다.

이어 "우승이 목표지만 아직 18개 홀이 남았다. 코스가 굉장히 어렵기 때문에 모든 샷과 퍼팅에 집중해야 한다"며 "내일 좋은 결과를 만들어 보도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전날 단독 6위까지 올랐던 곽민서(31)는 버디 2개 보기 4개를 묶어 2오버파 75타로 주춤했다. 중간 합계 6언더파 212타를 기록한 곽민서는 17위로 11계단 하락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