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역사도 바꿨다"… 김연경, 30점 이상 경기 4번·日상대로만 2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연경이 지난달 31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라운드 4차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스파이크하고 있다. /사진=뉴스1
김연경이 지난달 31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여자 배구 A조 조별라운드 4차전에서 일본을 상대로 스파이크하고 있다. /사진=뉴스1
일본전에서 30점을 몰아친 김연경이 올림픽 역사도 바꿨다.

한국 여자 배구대표팀은 지난달 31일 도쿄 아리아케 아레나에서 열린 2020도쿄올림픽 A조 조별라운드 4차전에서 일본에 풀세트 접전 끝에 3-2(25-19 19-25 25-22 15-25 16-14)로 승리했다. 5세트 12-14로 뒤진 상황에서 이를 뒤집는 믿기 어려운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이날 김연경은 30점으로 팀내 최다 득점을 올리며 팀 승리를 견인했다. 1일 국제배구연맹(FIVB) 역시 이를 주목했다. FIVB는 이날 "역대 올림픽 사상 30점 이상 득점 경기를 4번이나 만들어낸 선수는 김연경이 처음"이라고 전했다.

김연경은 지난 2012년 런던 대회 당시 세르비아와 중국을 상대로 각각 34점과 32점을 기록한 바 있다. 당시 맹활약으로 한국은 4위로 대회를 마쳤지만 김연경은 대회 최우수선수(MVP)로 선정됐다. 우승팀에서 MVP가 나오는 것이 일반적이고 준우승 팀에서 나와도 이례적으로 받아들여지는 점을 감안하면 분명 흔치 않은 경우다.

김연경은 지난 2016년 리우데자네이루 대회 당시에도 일본전에서 31점을 기록한 바 있다. 여기에 이번 대회 일본전 30점으로 올림픽에서만 30점 이상 경기를 4번이나 기록했다. 숙명의 라이벌 일본을 상대로 2번이나 30점 이상을 기록한 것도 주목할 부분이다.

앞서 이 부문 최고 기록은 김연경과 함께 예카테리나 가모바(러시아)가 보유하고 있었다. 가모바는 30점 이상 경기를 세 차례 기록한 바 있다. 하지만 이제 이 부문 최다 기록은 김연경이 단독으로 보유하게 됐다.
 

차상엽
차상엽 torwart@mt.co.kr  | twitter facebook

많은 사람들이 공감할 수 있는 뉴스를 만들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5.34하락 0.33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