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남자탁구, 단체전 산뜻한 출발…레슬링 김민석 16강 탈락(종합)

수영 드레셀, 대회 첫 4관왕 등극…매키언, 6번째 메달 획득 야구 오후7시 도미니카와 격돌…여홍철 딸 여서정 도마 결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자 탁구 대표팀 장우진이 1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전 슬로베니와의 경기에서 공격에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다중노출 촬영) 2021.8.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남자 탁구 대표팀 장우진이 1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전 슬로베니와의 경기에서 공격에 성공한 후 환호하고 있다. (다중노출 촬영) 2021.8.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도쿄,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나연준 기자,김도용 기자 = 한국 남자 탁구가 슬로베니아를 제압하고 단체전 8강전에 진출했다. 반면 기대를 모았던 남자 레슬링의 김민석(28?울산남구청)은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 첫 경기에서 패했다.

정영식(29·미래에셋), 이상수(31·삼성생명), 장우진(26·미래에셋) 등 탁구 남자 대표팀이 1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탁구 단체전에서 슬로베니아를 3-1로 꺾었다.

단체전 세계랭킹 4위인 한국은 18위 슬로베니아를 제치고 탁구 종목 첫 메달을 향해 시동을 걸었다.

1경기에는 세계 최정상급 복식 듀오 이상수-정영식이 나서 3-0으로 완승을 거뒀다.

이어 열린 단식 첫 경기에 출전한 장우진은 첫 게임을 내줬지만 2, 3번째 게임을 가져왔다. 4번째 게임에서 다시 패했지만 5번째 게임에서 승리, 한국에 2-0 리드를 안겼다.

한국은 정영식이 출전한 단식 2번째 경기에서 패했지만 단식 3번째 경기에 다시 나선 장우진이 승리, 경기를 마무리 지었다.

1게임씩 주고 받은 상황에서 장우진은 3, 4번째 게임을 연달아 따내면서 한국을 8강으로 이끌었다.

한국은 브라질-세르비아 승자와 2일 준결승 진출을 다툰다.

김민석은 지바의 마쿠하리 메세홀A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레슬링 그레코로만형 130㎏급 16강전에서 아민 미르자자데(이란)에 0-6으로 완패, 8강 진출이 무산됐다.

김민석은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과 세계선수권대회에서 동메달을 획득해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세계의 높은 벽을 실감, 조기 탈락했다.

경기 시작부터 고전한 김민석은 1세트 중반 1점을 내준 뒤 맞이한 파테르 자세에서 옆굴리기를 2번 연속 허용하면서 4점을 내줬다.

2020 도쿄 올림픽 첫 4관왕에 오른 미국의 케일럽 드레셀. © AFP=뉴스1
2020 도쿄 올림픽 첫 4관왕에 오른 미국의 케일럽 드레셀. © AFP=뉴스1

이날 오전에는 이번 대회 첫 4관왕이 나왔다. 주인공은 수영 스타 케일럽 드레셀이다.

미국의 케일럽 드레셀은 일본 도쿄 아쿠아틱스센터에서 열린 남자 자유형 50m 결승에서 21초07의 기록으로 가장 빨리 터치패드를 찍었다.

이미 남자 자유형 400m 계영, 자유형 100m, 접영 100m에서도 금메달을 목에 걸었던 드레셀은 대회 첫 4관왕에 등극했다.

여자 수영의 엠마 매키언(호주)은 여자 자유형 50m에서 전날 자신이 기록했던 올림픽 기록을 0.19초 앞당기며 금메달을 획득했다. 이로써 매키언은 도쿄 올림픽에서 6번째 메달(금 3, 동 3)을 차지했다. 이는 이번 대회 최다 메달이다.

야구 대표팀 이정후./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야구 대표팀 이정후./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이날 오후 한국 선수단은 바쁜 일정을 보낼 예정이다.

전날 미국에 패배했던 한국 야구 대표팀은 오후 7시 요코하마 스타디움에서 도미니카공화국과 녹아웃 스테이지 첫 경기를 갖는다.

한국은 도미니카공화국과 경기에서 이기면 A조 3위 멕시코-B조 3위 이스라엘전 승자와 2일에 맞붙는다.

'한국 체조의 영웅'인 아버지 여홍철의 뒤를 이어 '한국 체조의 희망'으로 떠오른 여서정(19?수원시청)은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체조 여자 도마 결승에 나선다.

3년 전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도마 금메달을 획득, 아버지 여홍철과 함께 체조 역사상 최초로 부녀 아시안게임 금메달리스트로 등극한 여서정은 부녀 올림픽 메달리스트에 도전한다. 여홍철은 1996 애틀랜타 올림픽 도마에서 은메달을 목에 걸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40.51상승 10.4218:03 09/17
  • 코스닥 : 1046.12상승 6.6918:03 09/17
  • 원달러 : 1175.00상승 3.218:03 09/17
  • 두바이유 : 74.36상승 0.4418:03 09/17
  • 금 : 73.06하락 0.0318:03 09/17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당대표 취임 100일 이준석 "정치개혁 통해 정권 창출할 것"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