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탁구 男 단체전 8강행…장우진 "팀이 더 단단해진 것 같다"

1일 16강서 세르비아에 3-1 승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남자 탁구 대표팀 장우진이 1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전 슬로베니와의 경기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남자 탁구 대표팀 장우진이 1일 오전 일본 도쿄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탁구 단체전 슬로베니와의 경기에서 공격을 하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도쿄=뉴스1) 나연준 기자 = 탁구 남자 대표팀이 첫 경기부터 쉽지 않은 승부를 펼쳤다. 그래도 승리하며 8강에 오른 만큼 앞으로 상승세를 탈 수 있을 것이라고 자신감을 보였다.

정영식(29·미래에셋), 이상수(31·삼성생명), 장우진(26·미래에셋) 등 탁구 남자 대표팀은 1일 일본 도쿄 메트로폴리탄 체육관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탁구 단체전에서 슬로베니아를 3-1로 꺾었다.

한국은 단체전 세계랭킹 4위로 18위인 슬로베니아를 가볍게 제칠 것으로 예상됐다. 한국이 3-1로 승리하기는 했지만 매 경기 치열한 승부를 펼치며 고전했다.

단식에 출전해 2경기를 승리한 '에이스' 장우진은 "어떤 대회든 첫 경기는 어렵다. 단식과 혼합복식 경기를 했지만, 단체전은 또 다른 것 같다"며 "첫 경기치고 어려운 경기를 했다. 그래도 잘 풀어갔기에 팀이 더 단단해진 것 같다"고 말했다.

정영식은 "단체전 첫 경기에서 어려운 경기를 했다. 그래도 승리했으니 다음 경기에서는 더 분위기를 타서 잘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탁구는 지난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노메달에 그쳤다. 이번 대회에서는 혼합복식과 남녀 단식에서 모두 메달 획득에 실패한 상황이기에 단체전에 대한 기대가 크다.

이번 대회부터 단체전은 복식 경기가 먼저 열리고 단식이 뒤를 이은다. 복식이 강한 한국에게는 유리한 부분이 될 수 있다.

'맏형' 이상수는 "큰 대회, 긴장이 많이 대회에서는 첫 경기를 이기는 것이 중요하다. 우리가 복식에서 강점이 있기에 승리만 한다면 유리한 지점을 가져갈 수 있다고 생각한다"며 "잘 준비해서 경기를 한다면 좋은 결과가 있을 것"이라며 각오를 다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