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얀마 군부 "2023년 8월까지 총선 실시"…기존 일정서 1년 더 연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총사령관이 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국제 안보 컨퍼런스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민 아웅 흘라잉 미얀마군 총사령관이 22일(현지시간) 모스크바 국제 안보 컨퍼런스에 참석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서울=뉴스1) 김정한 기자 = 미얀마 군사정부 수반이 2023년 8월까지 비상사태가 해제되고 총선이 실시될 것이라고 밝혔다고 AFP통신이 1일 보도했다.

민 아웅 흘라잉 군사정부 수반은 TV 연설에서 "우리는 2023년 8월까지 비상사태의 조항을 이행할 것"이라며 "총선을 반드시 치를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이는 미얀마 군부가 6개월 전 쿠데타를 일으켜 아웅산 수치 국가고문을 퇴위시켰을 때 밝혔던 일정을 1년 더 연장한 것이다.

군부는 수치 국가고문이 이끄는 민주주의민족동맹(NLD)이 압승한 2020년 선거에서 대규모 부정선거를 벌였다고 주장, 권력 장악을 정당화했다.

미얀마 군정 선거관리위원회는 수치 고문의 NLD가 이 총선에서 1100만건 이상의 부정을 저지른 것이 드러났다고 총선 취소 이유를 설명했다.

수치 고문은 지난 2월 1일부터 구금되어 있다. 코로나19 바이러스 규제 불이행에서 불법 무전기 수입에 이르기까지 다양한 혐의를 받고 있다. 그는 10년 이상 수감될 수 있다.

미얀마에서는 군부가 권력을 유지하기 위해 시위에 참여한 의사들을 체포, 구금하면서 고통을 가중시키고 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