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세균 "盧 이름 올리지 마"…이준석 "盧에 부끄럽지 않게 살라"(종합)

丁 "막말로 조롱한 과거 기억…무슨 염치로 거론하나" 이준석 "노무현은 자유주의자…文 정부 언론에 재갈"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30일 서울 여의도 교사노조연맹에서 열린 한국노총 공무원교원위원회 초청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인 정세균 전 국무총리가 30일 서울 여의도 교사노조연맹에서 열린 한국노총 공무원교원위원회 초청 간담회에 참석하고 있다. 2021.7.30/뉴스1 © News1 구윤성 기자

(서울=뉴스1) 박주평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1일 "당신들의 입길에 더 이상 고(故) 노무현 대통령을 올리지 말라"는 정세균 전 국무총리의 비판에 "친노라면 노무현 대통령에게 부끄럽지 않게 살라는 말이 그리도 고까운가"라고 맞받았다.

이 전 대표는 이날 오후 페이스북을 통해 "뭔가 착각하신 것 같은데 노무현 대통령은 다양성을 기반으로 한 언론의 자체적 필터링을 추진하셨던 자유주의자이고 지금 민주당과 문재인 정부는 언론에 재갈을 물린다는 지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앞서 민주당의 대권 주자 정 전 총리가 "당신들의 입으로 더 이상 노무현 대통령을 당신들의 정치적 목적으로 소환하지 말라"고 비판하자, 이 전 대표가 반박에 나선 것이다.

정 전 총리는 최근 야권에서 '노무현 정신'을 거론하며 민주당의 '언론중재법' 강행 처리를 비판한 데 대해 "노무현 대통령 탄핵을 주도하고, 차마 입에 담을 수도 없는 막말로 조롱했던 당신들의 과거를 또렷이 기억하고 있다"면서 야권 정치인들에게 노 전 대통령의 이름을 거론하지 말라고 요구했다.

그는 "정치검찰과 국정원, 수구언론까지 총동원해 한 인간을 난도질하고 죽음으로까지 내몰았던 당신들은 지금까지 단 한마디 반성도 진실한 사죄도 없었다"며 "당신들의 귀에는 광화문에 메아리치던 국민의 통곡이 들리지 않았나? 이제 와서 무슨 염치로 그 이름을 거론하나? 기가 막히고 억장이 무너진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6.04하락 14.4712:22 09/23
  • 코스닥 : 1041.60하락 4.5212:22 09/23
  • 원달러 : 1181.50상승 6.512:22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2:22 09/23
  • 금 : 73.30상승 0.412:22 09/23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추석명절 연휴 앞둔 서울역
  • [머니S포토] 오세훈 시장 '전통시장에서 키오스크로 구매 가능'
  • [머니S포토] 수화통역사와 대화 나누는 잠룡 이낙연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