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설' 여홍철, 딸 여서정 올림픽 메달 도전에 "제 선수 때와 정말 다른 기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여홍철 KBS 기계체조 종목 해설위원, 여서정 선수 / KBS 제공 © 뉴스1
여홍철 KBS 기계체조 종목 해설위원, 여서정 선수 / KBS 제공 © 뉴스1

(서울=뉴스1) 윤효정 기자 = "내가 선수로 출전할 때 마음과 정말 다르다. 딸의 경기를 지켜보는 것, 어떻게 표현이 안 된다."

'아빠' 여홍철 KBS 기계체조 해설 위원은 '딸' 여서정의 경기를 앞두고 1일 KBS를 통해 복잡한 심경을 전했다.

한국 여자 체조의 간판 스타 여서정은 이날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 경기장에서 열리는 2020 도쿄올림픽 기계체조 여자 도마 결승에 나서 금메달에 도전한다.

여홍철 위원은 "부모 마음이 다 똑같지 않나? 경기도 잘하면 좋겠지만, 다치지 않고 경기를 마치면 좋겠다"고 말했다. 도쿄 현지에 머무르고 있는 여홍철 위원은 "코로나19로 인해 직접 만나지는 못하지만 도쿄에 온 뒤로 톡도 하고 화상통화도 한다"며 "부담이 큰 탓인지 요즘 톡을 보내더라, 현재 컨디션은 괜찮은 것 같다"며 여서정 선수의 근황을 전했다.

여서정은 예선에서 전체 5위로 상위 8명이 겨루는 결승에 진출했다. 같은 나라 선수는 결선에 2명만 출전하는 규정에 따라 미국 선수 1명이 빠져, 여서정은 예선 성적 4번째로 결승에 나서게 됐다.

여서정은 자신의 이름을 딴 '여서정' 기술로 승부수를 띄운다. '여서정'은 양손으로 도마를 짚고 공중으로 몸을 띄워 두 바퀴(720도)를 비틀어 내리는 고난도 기술이다. 여홍철 위원은 도마 종목 특성상 착지 동작이 중요한 변수라고 강조했다.

지난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에서 여홍철 위원은 딸 여서정이 금메달을 딴 경기를 직접 중계하며 감격의 순간을 함께 해 큰 화제를 모은 바 있다.

그리고 오늘, 딸 여서정이 1996 애틀랜타올림픽 남자 도마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아빠 여홍철 위원의 대를 이어 25년 만에 올림픽 '부녀 메달'에 도전한다.

도쿄올림픽 체조 종목 중계방송은 오후 4시40분에 시작하며, 5시에는 남자 마루 종목 결승(김한솔, 류성현 출전), 5시52분에는 여자 도마 결승(여서정 출전)이 중계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6.46상승 1.0718:01 09/24
  • 금 : 74.11상승 0.81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