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심송심' 논란 가열…"宋, 이재명 편들기" vs "지도부 흔들지 말라"

민주연구원, 대선 핵심 공약에 '생활기본소득' 포함…'친문' 최재성 "심판, 라커룸서 나와라" 노웅래 원장 "이낙연 '신복지'도 연구, 심판 탓하면 실력 안 늘어"…이재명 "당은 뒤로 빠져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6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 참석해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21.7.26/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더불어민주당 싱크탱크인 민주연구원이 '생활기본소득 보장'을 대선 10대 핵심 공약의 하나로 검토 중인 것을 놓고 당 지도부의 대선 경선 공정성 논란이 다시 가열되고 있다.

친문 진영 일각에서 이를 송영길 대표의 이재명 경기도지사 편들기로 의심하는, 이른바 '이심송심(李心宋心)' 논란이다.

친문 핵심인 최재성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일 페이스북에서 민주연구원의 '생활기본소득' 핵심 공약 포함을 들어 "이건 오얏나무 아래서 갓끈 매는 정도를 넘어섰다"며 "기본소득은 특정 후보의 대표 공약이자 후보간 격렬한 논쟁이 현재 진행 중인 정책으로, 당 연구원에서 대선 정책으로 공개한 것은 부당하다"고 주장했다.

이어 "그렇지 않아도 송영길 대표께서는 기본소득 재원 방안이 있다는 말로 오해를 불러일으킨 바 있다"며 "그렇기에 이번 연구원 발표는 넘어선 일종의 쇼크다. 지금은 철회해야 마땅하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선관리의 제1기준은 공정한 경쟁인데 송 대표는 연이어 대선 리스크를 노출하고 있다"며 "지도부와 보직자는 심판이다. 심판이 구단에 속하는 경우는 없고, 당장 선수 라커룸에서 나와야 한다"고 촉구했다.

이낙연 캠프 역시 불편한 심기를 내비치고 있다. 캠프 정무실장인 윤영찬 의원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생활기본소득이) 당의 공식입장인지 확인할 필요가 있을 것 같다"고 말했다.

이어 "우리가 경선을 치르는 데 있어서 당 지도부와 선관위의 입장은 늘 공정하고 후보들에 대해 의혹이 없어야 한다"며 "이것을 다시 한번 강조드린다"고 언급했다.

이처럼 당 지도부의 경선 관리에 공정성 의문이 제기되자 민주연구원장인 노웅래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당 지도부를 흔들면 안된다"라며 즉각 반박에 나섰다.

노 의원은 "민주연구원의 생활기본소득에 대한 연구는 전임 이낙연 대표 시절, 홍익표 민주연구원장 때 연구한 주제"라며 "송 대표 취임 이후 별도로 연구한 바 없다"고 해명했다.

이어 "연구원은 (이낙연 전 대표의) '신복지'에 대한 연구도 하였고, '정부조직개편'과 '모병제'에 대한 연구도 하고 있다"며 "어느 한 후보의 정책을 지원하는 것이 아니라 모든 가능성을 열어놓고 대선후보 '원팀'으로서 정책연구를 지원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연구원은 30개 이상의 정책 공약을 심도있게 연구하고 있고, 향후 각 후보와 정책위와의 협의 과정을 거쳐 대선 핵심 공약을 보다 구체화시켜 나갈 것"이라며 "애꿎은 심판만 탓하다 보면 정작 실력은 늘지 않는 법"이라고 꼬집었다.

앞서 송 대표가 지난달 20일 삼성전자 화성캠퍼스를 방문할 당시 이 지사가 동행한 것을 두고도 일각에선 송 대표를 향해 의심의 눈초리를 보낸 바 있다.

송 대표는 앞서 지난달 초 토론회에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겠다고 '대깨문'이라고 떠드는 사람이 '누구는 되고, 누구는 안된다', '누가 되면 차라리 야당하겠다'라고 안일한 생각을 하는 순간 문 대통령을 지킬 수 없다는 걸 분명히 깨달아야 한다"라며 친문 강경 지지층의 '이재명 비토'를 정면 비판했다.

기본소득 공약을 내건 이 지사는 민주연구원 논란과 관련해 당 지도부의 자제를 요청하며 논란 확산을 경계했다.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전북 전주시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실용화지원 1동을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권 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가 1일 전북 전주시 한국탄소산업진흥원 실용화지원 1동을 방문해 간담회를 갖고 관계자의 설명을 듣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유경석 기자

이 지사는 이날 전북도의회에서 열린 기자간담회에서 "후보 간 정책경쟁이 벌어지면 그 문제에 대해 당의 입장은 찬성하든 반대하든 뒤로 빠지는 게 맞다"며 "경선이 끝나고 (당의 공약을) 하면 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정책은 진리가 아니라 여러 가지 선택사항 중 하나를 고르는 것이고 이해관계의 수단"이라며 "논쟁을 통해 부족한 부분 채우고 효율적이고 유용한 과정으로 바꿔가는 것이 민주주의의 절차과정"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18:01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18:01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18:01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18:01 09/24
  • 금 : 74.77상승 0.6618:01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