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아깝다 류성현, 기계체조 남자 마루 4위…메달 획득 실패(종합)

김한솔은 실수 겹치며 8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체조 류성현이 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마루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체조 류성현이 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마루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도쿄=뉴스1) 이재상 기자 = 한국 기계체조의 기대주 류성현(19·한국체대)이 아쉽게 남자 마루서 메달 획득에 실패했다.

류성현은 1일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남자 마루운동 결선에서 14.233점(난도 7.000점·수행점수 7.533점·감점 0.3점)을 기록, 8명 중 4위에 자리했다.

예선을 5위로 통과하고 결선 무대에 올라온 류성현은 높은 스타트 점수(7.0점)로 시작했지만 몇 차례 착지 실수를 하며 아쉬움을 남겼다.

수행점수가 예선 때보다 낮은 7.533점에 그친 류성현은 0.3점 감점을 받는 실수가 나오면서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다. 8명의 선수 중 4위였다.

3위인 중국의 샤오 루오텅(14.766점)과는 0.533점 차이 밖에 나지 않았다.

대한민국 체조 류성현이 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마루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체조 류성현이 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마루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도쿄 올림픽 대표 선발전서 선배들을 제치고 전체 1위로 태극마크를 달았던 류성현은 2019년 국제체조연맹(FIG) 주니어세계선수권대회 마루운동에서 금메달을 따며 주목을 받았다.

이어 지난해 호주 멜버른에서 열린 FIG 종목별 월드컵 대회 마루운동에서도 우승을 차지하며 많은 기대를 모았는데 다음 대회를 기약하게 됐다.

함께 출전한 김한솔(26·서울시청)은 13.066점(난이도 6.300, 수행 6.766점)으로 8명 중 취하위인 8위에 그쳤다. 김한솔은 3바퀴 돌면서 비트는 동작 때 주저앉는 실수를 해 감점을 받은 것이 뼈아팠다.

한편 이 종목에서는 이스라엘의 아르템 돌고피아트가 14.933점을 기록,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스페인의 라이델레이 사바타(14.933점, 난도 6.5점수행 8.433점)와 동률을 이뤘지만 스타트 점수서 0.1점 앞서 정상에 올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8.08하락 5.5609:23 09/28
  • 코스닥 : 1029.75하락 5.0709:23 09/28
  • 원달러 : 1181.10상승 4.309:23 09/28
  • 두바이유 : 78.72상승 1.4909:23 09/28
  • 금 : 76.17상승 1.409:23 09/28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 [머니S포토] 경제·금융전문가 간담회 참석한 금융위 '고승범'
  • [머니S포토] 본회의 앞둔 與·野 '언중법' 처리, 최종 협의
  • [머니S포토] 與 송영길 "화전대유 결국 누구 것?…野 자체 조사부터 해라"
  • [머니S포토] 금융위원장·정책금융기관장 간담회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