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3년 후가 더 기대되는 류성현…아쉽지만 가능성을 봤다

한국체조 첫 마루운동 메달 도전서 '4위' 성인 무대 경쟁력 입증한 것은 큰 소득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대한민국 체조 류성현이 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마루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대한민국 체조 류성현이 1일 오후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올림픽' 남자 마루 결승에서 연기를 펼치고 있다. 2021.8.1/뉴스1 © News1 이재명 기자

(서울=뉴스1) 이상철 기자 = '100년 만에 나온 체조 천재'로 평가되는 류성현(19·한국체대)이 아쉽게 한국 체조 역사를 새로 쓰지 못했다. 남자 마루운동 결선에 올라 한때 3위에 오르며 메달을 바라봤으나 최종 4위로 밀려 입상하지 못했다. 그렇지만 첫 올림픽에서 가능성을 보이며 3년 후 파리 올림픽을 기대하게 했다.

류성현은 1일 일본 도쿄 아리아케 체조경기장에서 열린 2020 도쿄 올림픽 기계체조 남자 마루 결선에서 14.233점을 기록, 8명 중 4위에 올랐다. 3위 샤오뤄텅(14.766점·중국)과는 0.533점 차였다.

류성현은 한국 체조가 가장 주목하고 공들이는 유망주다. 2016 리우데자네이루 올림픽에서 '노 메달'에 그쳤던 아쉬움도 씻어내며 역대 10번째 체조 올림픽 메달을 딸 것으로 기대를 모았다.

하지만 10대 선수가 올림픽 중압감을 이겨내기가 쉽지 않았다. 긴장한 듯 착지 동작에서 연이어 실수를 범했다. 이 탓에 0.300점이 감점됐다. 류성현의 수행 점수는 7.533점에 그쳤는데 6번째로 낮았다.

비록 한 계단 차이로 시상대에 오르지 못했지만, 류성현은 2024 파리 올림픽에서 높이 날아오를 희망의 싹을 심었다. 그는 결선에 오른 8명의 선수 중 가장 난도가 높은 7.0점을 기술을 펼치며 무한한 가능성을 보여줬다.

류성현은 한국 체조의 미래다. 초등학교 5학년 때 체조를 시작했는데 5년 뒤 국가대표로 발탁될 정도로 떡잎부터 남달랐다.

2018년 손목 부상으로 슬럼프를 겪기도 했으나 2019년 세계주니어선수권대회에서 마루운동 금메달을 따더니 2020년 국제체조연맹(FIG) 멜버른 월드컵 대회에서도 마루운동 우승을 차지, 성인 무대에서도 경쟁력을 입증했다.

지난 6월 열린 국가대표 선발전에서 쟁쟁한 선배들을 제치고 1위에 오르더니 올림픽에서도 세계적인 선수들과 치열한 경쟁을 벌였다. 지난 24일 마루운동 예선에서는 15.066점을 기록, 3위에 오르기도 했다.

첫 올림픽 4위도 대단한 성과다. 무한한 잠재력과 폭발적인 성장을 고려한다면, 류성현의 올림픽은 이제부터 시작이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5.24하락 2.3423:59 09/24
  • 코스닥 : 1037.03상승 0.7723:59 09/24
  • 원달러 : 1176.50상승 123:59 09/24
  • 두바이유 : 77.23상승 0.7723:59 09/24
  • 금 : 74.77상승 0.6623:59 09/24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 [머니S포토] 윤호중 원내대표 주재 與 최고위 회의
  • [머니S포토] 대장동 개발비리 의혹 등 국민의힘 원내책회의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국회 법사위 '세종의사당' 코앞 9부능선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