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민 100% 재난지원금 검토'에 김두관 "심각한 편가르기"

"현직 도지사가 돈 풀어…당 선관위, 불공정 대책 세워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협약식에서  김두관 의원(오른쪽 두번째)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 첫번째)가 배지를 서로에게 달아주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더불어민주당 대선 예비후보들이 28일 오전 서울 여의도 중앙당사에서 열린 제20대 대선 후보자 '원팀'협약식에서 김두관 의원(오른쪽 두번째)과 이재명 경기도지사(오른쪽 첫번째)가 배지를 서로에게 달아주고 있다. 2021.7.28/뉴스1 © News1 이동해 기자

(서울=뉴스1) 이철 기자 = 여권 대권주자인 김두관 의원은 1일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경기도민 전체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을 검토하는 것과 관련해 "심각한 편가르기"라고 비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서 "돈 많은 경기도에서는 100% (재난지원금을) 받고 돈 없는 지방은 88%만 받는 것은, 정부의 선별지급보다 더 나쁜 일"이라며 "전 국민을 다 주지 않는 것을 차별이라 한다면, 경기도만 주고 다른 지방은 못 주는 것은 더 심각한 편가르기"라고 밝혔다.

최근 정부 5차 재난지원금 선별지급 결정 후 고양?파주?광명?구리?안성시가 나머지 계층의 지원을 건의하자, 이 지사는 경기도시장군수협의회 대표인 곽상욱 오산시장에게 '경기도민 전체에 대한 재난지원금 지급 여부를 검토하겠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에 대해 김 의원은 "저는 처음부터 전 국민 재난지원금 지급을 주장했고 이런 생각에는 지금도 변함이 없다"며 "겨우 25만원 주면서 왜 국민을 나누는지 정부의 결정을 도저히 이해할 수 없고, 지금도 매우 유감으로 생각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도 "부자동네인 경기도가 이런 식으로 지역민에 대해 차별하면 결과적으로 사람은 더 수도권에 집중되고, 그러면 또 재원과 복지가 집중된다"며 "주고 싶어도 못 주는 같은 당 도백(道伯, 도지사)들의 입장을 이렇게 난처하게 하면 안된다"고 지적했다.

특히 김 의원은 이 지사의 이번 재난지원금 지급 검토가 당내 경선에서 공정성 시비를 불러올 수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당에서 이런 상황까지 예상할 수는 없었다고 해도 6명의 후보 중 유일한 현직 도지사가 집행권을 무기로 돈을 풀겠다는 것이 '공정경선'에 해당할 수 있는가"라며 "'균형발전에 동의한다', '동남권 메가시티를 열심히 하겠다'고 말해 놓고, 경선 초반부터 경기도와 다른 지역의 주민을 편가르는 이번 결정을 철회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수도권을 제외한 지방은 60년간 대한민국 서자 취급을 당했다"며 "이 지사가 말하는 '억강부약'은 강한 부자 수도권을 더 키우는 것이 아니라 그 반대여야 한다. 당 선관위도 경선 불공정에 대한 대책을 신속히 세워달라"고 요청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3127.58하락 12.9318:01 09/23
  • 코스닥 : 1036.26하락 9.8618:01 09/23
  • 원달러 : 1175.50상승 0.518:01 09/23
  • 두바이유 : 76.19상승 1.8318:01 09/23
  • 금 : 73.30상승 0.418:01 09/23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 [머니S포토] '언중법 개정안 처리 D-3'…언론중재법 여야 협상난항
  • [머니S포토] 전기요금, 8년만에 전격 인상
  • [머니S포토] '가을날씨 출근길'
  • [머니S포토] 파이팅 외치는 국민의힘 대선주자들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